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갑룡 “버닝썬 의혹, 끝까지 수사…계속해서 보완 중”

민갑룡 경찰청장.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은 19일 버닝썬·YG 성매매 알선 의혹 등 수사에 대해 “의혹을 끝까지 밝히겠다고 했고 그렇게 조치했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13차 사개특위 현안보고에서 버닝썬 등 의혹과 관련해 “끝까지 수사하겠다. (불법촬영 혐의를 받는) 정준영에 대해서는 단죄하는 마음으로 수사했다.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되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했고 몇 개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에 계속해서 보완수사를 하고 있다”면서 “근자에는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지 않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 YG 성매매 알선 의혹에 대해서는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유정 사건’을 둘러싼 부실 수사 논란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실종, 가출 신고로 와서 수색과 실종 사건 수사 활동을 하다가 미심쩍은 점이 발견돼 차차 강력사건으로 전환되어 가는 과정이었다”며 “단서를 찾고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입장차에 따라 시간차 등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