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다보러 가자” 지적장애 친구 속여 주점에 넘기려 한 20대들 붙잡혀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지적장애가 있는 친구를 유흥주점에 취직시켜 돈을 가로채려 한 20대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전남 목포경찰서는 영리유인 혐의로 A(23·여)씨 등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7일 오후 8시께 경기 평택시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B(23·여)씨를 유인해 목포까지 데려온 뒤 유흥주점에 취직시켜 수백만원대 선불금을 가로채려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소년원이나 쉼터에서 각각 알게 된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여성 4명과 남성 1명은 B씨를 취직시켜 선불금을 나눠 쓰기로 하고 목포로 향했다. B씨에게는 “바다 구경을 시켜주겠다”고 속였다.
 
이들은 애초 지인을 통해 B씨를 주점에 취직시키려 했으나 유흥업소 업주가 채용을 거부했다. 이후 계획이 틀어진 일행들 사이에 갈등이 생겼고 그중 한 명이 “B씨를 술집에 넘기려 한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18일 오후 2시께 호남고속도로 정읍 톨게이트에서 A씨 일행이 탄 차량을 발견해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