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유정 자해 행동도…치료 권하자 정신병자 취급한다며 거부"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유정. [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유정. [연합뉴스]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고유정(36)이 강모씨와 결혼 생활 당시 흉기로 자해하는 등 정신질환 증세가 의심돼 병원치료를 권유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서울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과 강씨를 잘 아는 복수의 인사는 "2015년 12월쯤 고유정이 외출 후 귀가하지 않아 강씨가 고유정에게 전화로 귀가할 것을 권유했고 밤 12시가 넘어서 집에 들어온 고유정은 갑자기 자신의 머리를 벽에 부딪히는 자해 행위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유정은 부엌에서 흉기를 들고와 자신의 목에다 대고 죽어 버리겠다고 위협했고, 강씨가 만류하자 흉기를 강씨에게 내밀며 자신을 죽여 달라고 난동을 부리는 등 큰소동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런 소동 후 고유정은 강씨를 집 밖으로 쫓아냈다. 이후 강씨가 고유정이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처가에 알리고 병원치료를 설득해달라고 권유했으나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한다.
 
강씨는 고유정에게 병원 상담과 치료 등을 계속 권유했으나 고유정은 자신을 정신병자 취급한다며 모두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2016년 고유정과 강씨는 이혼했다.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는 고유정이 키우는 조건이었다. 그러나 고유정은 강씨에게 아이를 보여주지 않았고 강씨는 지난달 25일 면접교섭권을 행사해 2년 만에 친아들을 만나러 갔다가 변을 당했다.
 
고유정은 2017년 11월 B씨와 재혼해 청주에서 살았다. 지난 2월 28일엔 남편이 전처 사이에서 낳은 아들 A군을 청주로 데려왔으나 A군은 사흘 뒤인 3월 2일 숨졌다. 국과수는 A군이 질식에 의한 사망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고 경찰은 타살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에 나섰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