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예처럼' 친구 물고문하고 조롱 랩까지…친구 때려죽인 10대 4명 검찰로

광주 북부경찰서는 19일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군(18) 등 10대 4명을 검찰로 송치했다. 사진은 지난 9일 새벽 반지를 찾기 위해 사망한 친구가 있는 원룸에 다시 들어가는 모습. [뉴시스]

광주 북부경찰서는 19일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군(18) 등 10대 4명을 검찰로 송치했다. 사진은 지난 9일 새벽 반지를 찾기 위해 사망한 친구가 있는 원룸에 다시 들어가는 모습. [뉴시스]

“청소·심부름한다” 노래 부르며 무차별 폭행 
원룸에 함께 살던 친구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이 검찰로 넘겨졌다. 피해자를 물고문하거나 조롱하는 랩까지 만들어 부르던 이들은 숨진 친구의 시신을 이틀간 원룸에 방치하기도 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9일 “함께 살던 원룸에서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군(18) 등 10대 4명을 검찰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3시쯤 광주광역시 북구의 한 원룸에서 친구 B군(17)을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사망한 B군을 약 2달여간 상습 폭행하거나 물고문 등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B군이 아르바이트를 해서 번 돈을 빼앗거나 이를 조롱하는 노래까지 만들어 부른 사실도 경찰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부터 이른바 ‘놀림게임’을 하다가 B군을 마구 때려 숨지게 했다. B군에게 친구 4명 중 한 명을 놀리라고 강요한 뒤 놀림을 받은 친구가 B군을 폭행하는 식이었다. 이날 A군 등은 자신을 놀린다는 이유로 번갈아가며 B군을 수십차례씩 때렸다. 당시 주먹과 발길질로 B군의 얼굴·가슴·배를 폭행한 이들은 원룸에 있던 목발·우산까지 휘둘렀다. B군이 숨진 원룸에서는 철제목발과 우산 등이 마구 찌그러진 상태로 발견됐다.
 
“어, 반지가 없네” 범행 30분 뒤 원룸 찾아 
19일 오전 광주 북부경찰서에서 친구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A군(18)등 10대 4명이 살인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10대들은 지난 9일 친구 B군(19)을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19일 오전 광주 북부경찰서에서 친구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A군(18)등 10대 4명이 살인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10대들은 지난 9일 친구 B군(19)을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사건 당시 A군 등은 B군이 숨진 것을 확인한 뒤 도주했다가 범행 다음날 자수했다. 자수 당시 이들은 “광주 원룸에 친구의 시신이 있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최초 도주 30분 뒤 B군의 시신이 있는 원룸을 다시 찾기도 했다. A군은 “원룸에서 나온 뒤 반지를 두고 온 것이 생각나 다시 가서 찾아왔다”고 말했다. 경찰이 확보한 원룸 폐쇄회로TV(CCTV)에는 B군이 숨진 후인 9일 오전 4시15분쯤 이들이 함께 원룸에 들어갔다가 나오는 모습이 찍혀있다. 이후 A군 등은 시신을 원룸에 방치한 채 이틀 동안 렌터카를 타고 고향인 전북 순창 등지를 돌아다녔다.

 
A군 등은 지난해 광주의 한 직업학교에서 만난 B군과 지난 3월부터 함께 생활해왔다. 이들은 원룸에서 함께 살게 된 B군에게 수시로 심부름을 시키는가 하면 상습적으로 주먹을 휘둘렀다. 경찰은 숨진 B군의 온몸에서 멍 자국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3개월간 폭행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찌그러진 목발·우산…폭행에 물고문·돈 갈취
광주 북부경찰서는 19일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군(18) 등 10대 4명을 검찰로 송치했다. 사진은 원룸 내부에서 발견된 폭행 도구인 목발(붉은 원)이 휘어져 있는 모습. [연합뉴스]

광주 북부경찰서는 19일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군(18) 등 10대 4명을 검찰로 송치했다. 사진은 원룸 내부에서 발견된 폭행 도구인 목발(붉은 원)이 휘어져 있는 모습. [연합뉴스]

조사 결과 이들은 B군을 상습적으로 폭행하는 과정에서 돈을 빼앗거나 물고문을 한 사실도 드러났다. 평소 물을 싫어하는 B군에게 샤워기로 물을 뿌리거나 세면대에 물을 채운 후 머리를 눌러 괴롭히는 방식이었다. A군 등은 또 B군이 지난 4월부터 백화점 주차장에서 안내 아르바이트를 해서 번 돈 75만원을 빼앗은 뒤 출근하지 못할 정도로 때리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이 폭행하는 과정에서 몸이 붓고 멍이 든 B군의 모습을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어 공유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이 확보한 1분가량의 동영상에는 “노예처럼 청소나 심부름을 한다. 주차장에서 봉을 흔들며 번 돈 75만원은 어딨지?”라는 랩 형태의 노래를 만들어 부르며 B군을 조롱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