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IS] "혼밥도 맛있게" '밥친구' 서장훈→한고은, 듣는 맛 살린 新쿡방(종합)

 
 
 
 

이번엔 SNS 속 쿡 인플루언서와의 '쿡방'이다.

방송가에서 하나의 방송으로 분류된 '쿡방'은 한바탕 뜨거운 인기를 끌었고, 현재도 그 인기가 'ing'다. 틈새전략을 꾀해 SNS를 활용한 요리법을 예능과 접목시킨 예능이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이상민, 서장훈, 한고은, 강레오가 4인 4색 매력을 자랑, 우리네 삶을 반영한 '평범한 우리 집의 밥'이란 콘셉트로 승부수를 띄운다.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에서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규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가수 이상민, 방송인 서장훈, 배우 한고은, 셰프 강레오가 참석했다. 

'밥친구'는 SNS 속 쿡 인플루언서를 만나 이들이 직접 만든 요리를 맛보고 푸드 스토리와 SNS 꿀팁을 전달하는 신개념 집밥 예능 프로그램. 

이상민은 평소 SNS 활동을 활발히 하는 소문난 마당발이다. 트렌디한 시각과 타고난 요리 센스로 집밥을 소개해줄 예정이다. 어머니의 음식 솜씨가 뛰어나 높은 미각 수준을 갖춘 서장훈은 정확하고 거짓 없는 맛 표현을 자신한다. 한고은은 '밥친구' 홍일점으로 레시피 사냥꾼으로 활약한다. 모든 레시피를 배워가겠다는 열정을 표현하는 상황. 강레오는 식재료에 대한 지식을 갖춘 전문가로서 보다 전문적인 이야기를 전달한다. 

서장훈은 "SNS 시대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활동이 다양하다. 인플루언서들의 요리를 보고 따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을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먹어보고 접해보지 못했기 때문에 궁금증이 많았을 텐데, 그걸 해결해주는 프로그램이다. SNS에서 유명해지기까지, 음식에 대한 애정을 가지게 된 계기 등 삶에 대한 꿀팁들을 나눠보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상민은 "SNS 집밥 천재를 직접 찾아가서 멋으로만 맛있는지, 진짜 맛있는지 확인한다. 어떻게 만들게 됐는지, 만드는 과정을 지켜본다. 숨은 고수 찾기 프로그램이다"라고 강조했다. 강레오는 "듣는 맛이 굉장히 좋다는 걸 깨달았다. 듣는 맛이 굉장한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였다. 

한고은은 "집밥을 항상 해야 하는 입장에서는, 한 끼 집밥을 받아본다는 게 너무 행복한 일이다. 주부로서 밥을 하다 보면 한계에 도달한다. 다른 분들의 밥상은 어떤 모습일까 그게 가장 궁금해서 참여했다"면서 "무릎을 탁 치는 유용한 팁들을 많이 얻고 있다. 시각이 넓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 시청층도 점차 늘어날 것 같다"고 기분 좋은 예감을 드러냈다. 

지금까지 진행한 녹화 중 가장 맛있었던 음식은 무엇일까. 서장훈은 "최근에 녹화한 집 중 개그맨 정종철 씨(옥동자), 옥주부의 집을 갔었다. SNS 스타로서 그 집에 방문해서 먹었다. 먹어봤던 음식 중 가장 놀라웠다. 너무 맛있었다"고 칭찬했다. 한고은은 전복가마솥밥을 떠올렸다. "맛을 보고 와서 3일 동안 생각이 났다. 어디선가 먹어본 적 있는 음식인데 뭔가 조금의 다른 팁이 있다. 너무 맛있어서 혼자 먹기 아깝더라. 남편이 가장 많이 생각 났다"고 했다. 

이상민은 '밥친구'를 통해 배운 점에 대해 "음식을 먹는 다양한 방법을 배우고 있다. 이렇게 놓여지고, 이렇게 먹었을 때 또 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는 걸 배웠다"면서도 "연어머리구이는 내가 제일 잘하고 잘 구울 자신이 있다"고 자부심을 내비쳤다. 

네 사람의 호흡은 서로에게 편안하고 절친 모드가 가동된다는 점이 장점. 이상민은 "서장훈과 한고은은 굉장히 친오빠, 동생 사이 같다. 그 정도로 티격태격하면서도 애정이 묻어난다"고 전했다. SBS '동상이몽2'를 함께하면서 절친해진 두 사람은 '밥친구'를 통해 재회, 절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한고은은 "강레오 셰프님이 무서울 줄 알았는데 '언니 매력'이 있더라. 그래서 편안하고 재밌다"면서 네 사람의 차진 호흡을 TV를 통해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한 끼를 먹더라도 맛있게 먹자, 혼자 먹어도 맛있게 먹자"란 생각을 담은 '밥친구'는 스카이드라마와 TV조선에서 22일 오후 7시 50분에 동시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