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직장인 꼽은 ‘여름철 꼴불견 남자 복장’ 2위 민소매…1위는?

와이셔츠를 입은 한 남성. [중앙포토]

와이셔츠를 입은 한 남성. [중앙포토]

직장인들이 꼽은 ‘여름철 꼴불견 복장’ 1위는 남성은 ‘땀냄새 나는 옷’, 여성은 ‘지나치게 짧은 반바지·스커트’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763명에게 ‘여름철 꼴불견 복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조사 결과 남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땀 냄새 나는 옷(60.6%, 복수응답)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민소매 티셔츠 등 노출 심한 옷(33.9%), 와이셔츠에 묻은 목 때 등 더러운 옷(28.9%),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8.2%), 트레이닝 복 등 운동복(26.4%), 후줄근하거나 심하게 구겨진 옷(23.1%), 유색 런닝 착용이나 속옷 노출(21.5%) 등의 순이었다.
 
여성 동료는 ‘지나치게 짧은 반바지나 미니스커트’(40.8%, 복수응답)가 꼴불견 1위로 나타났다.근소한 차이로 땀 냄새 나거나 더러운 옷(37.9%), 과도한 향수 냄새 나는 옷(37%), 속옷이나 속살이 비치는 등 시스루 패션(36.5%) 등이 이어졌다. 이어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7.5%), 트레이닝 복, 레깅스 등 운동복(21.6%) 등이 있었다.  
 
실제로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 직원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25.8%가 ‘있다’고 답했으며,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무려 91%였다. 하지만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가 있어도 특별히 ‘지적하지 않았다’(63.1%)는 답변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내색은 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회사에 복장제한 규정이 있다고 한 응답자는 전체의 79.6%였다. 이들 중 절반 이상(54%)은 복장 제한으로 인해 불편을 느낀다고 답했다.
 
반바지나 샌들을 허용하는 복장의 완전 자율화, 이른바 ‘슈퍼쿨비즈’에 대해서는 78.7%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복장 자유화가 긍정적인 이유로는 ‘간편한 복장이 활동하는데 편해서’(67.3%, 복수응답), ‘더위를 이길 수 있어서’(43.2%) ‘업무 효율이 올라갈 것 같아서’(42.1%), ‘개인의 취향을 존중해주는 것이라서’(30.8%), ‘냉방을 줄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23.6%) 등이 있었다.
 
복장 자율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21.3%의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업무 공간에서의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57.1%, 복수응답), ‘부적절한 복장 착용자가 생길 수 있어서’(42.1%), ‘업무 특성상 격식을 차려야 해서’(19.5%), ‘기강이 해이해질 것 같아서’(16.3%) 등의 이유가 있었다.  
 
직장인 1763명에게 ‘여름철 꼴불견 복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가 나왔다. [자료·그래프 사람인]

직장인 1763명에게 ‘여름철 꼴불견 복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가 나왔다. [자료·그래프 사람인]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