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윤석열 지명 우려 “본격적 전면 배치되면 한국당에 재앙”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새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한 데 대해 “검찰발 사정으로 보수·우파 궤멸 작업에 곧 착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친위부대가 장막 뒤에 있을 때도 검찰의 충견 노릇은 극에 달했다”며 “본격적인 전면 배치가 되면 한국당은 재앙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적으로는 이미 내부 분열 작업이 시작됐다”고 우려하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권한대행 시절 대통령 놀이 한번 했으면 됐다. 이제는 풍찬노숙하는 야당 대표로 잘 대처하시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