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軍 “北목선 9일 함경도서 출항…14일 저녁 해상대기”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사진 KBS 제공]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사진 KBS 제공]

 
지난 15일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목선은 지난 9일 함경북도에서 출항했고 탑승자 4명 모두 민간인으로 1차 확인됐다고 19일 군 관계자가 밝혔다.
 
북한 목선은 출항 다음 날인 10일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군에 합류했다. 이어 11~12일 위장 조업을 했고 12일 오후 9시 NLL을 넘었다.
 
13일 오전 6시 울릉도 동방 30노티컬마일(55㎞) 해상에서 정지한 북한 목선은 같은 날 오후 8시 기상 악화로 표류했다. 이어 최단거리 육지 방향으로 항해를 시작 오후 9시 삼척 동방 2∼3노티컬마일(3.7~5.5㎞)에서 엔진 정지 상태로 대기했다.
 
선박은 15일 일출 이후 삼척항으로 출발했고 오전 6시 20분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 끝부분에 접안했다.
 
이를 수상히 여긴 주민이 오전 6시 50분 112에 신고했다. 신고자는 북한 선원에게 “어디서 왔느냐”고 물었고, 북한 선원들은 “북에서 왔다고”도 답했다고 했다.
 
특히 북한 선원 중 1명은 “서울에 사는 이모와 통화하고 싶다”며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요구했다. 이때 2명은 방파제 위에, 다른 2명은 목선에 있었다.
 
군 관계자는 “4명 중 2명은 최초부터 귀순 의도를 갖고 출발했다고 진술했다”며 “나머지 2명은 본인 의사로 북에 송환됐다”고 설명했다. 또 “선원 2명은 모두 민간인으로 1차 확인됐다”며 “구체적인 신분은 계속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 15일 오전 6시 15분 삼척항 인근의 해안선 감시용 지능형 영상감시체계에 삼척항으로 들어오는 북한 목선 모습이 1초간 2회 포착됐으나 남측 어선으로 판단한 사실도 새롭게 확인됐다.
 
당초 폐기된 것으로 알려진 북한 목선은 현재 동해 1함대에서 보관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목선은 길이 10m, 폭 2.5m, 무게 1.8t으로 28마력의 엔진을 장착했으며 어구가 실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채혜선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