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 패션 디자이너, 중국산 옷 자기 브랜드로 바꿔 7000벌 팔았다

관세청 부산세관이 적발한 국산으로 둔갑한 중국산 의류. [관세청]

관세청 부산세관이 적발한 국산으로 둔갑한 중국산 의류. [관세청]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은 중국산 저가 의류를 수입해 본인 브랜드로 바꿔 판매한 유명 디자이너 A씨를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가 국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한 의류는 총 6946벌로 시가 7억원에 달한다. A씨는 서울·부산·대구·대전 등 전국 대형 백화점 12곳에 매장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자체 생산 의류만으로는 공급 물량을 맞출 수 없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동대문 시장에서 1만원에 산 중국산 티셔츠를 백화점에서 6~7만원에, 수입 가격이 27만원인 중국산 코트를 130만원에 파는 방식으로 폭리를 취했다. 이런 범죄 행각은 2017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이어졌다. 부산세관은 현재 전국 매장에 출고된 의류를 전량 회수한 뒤 원산지 표시를 시정토록 했다. 세관은 또 A씨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이미 판매된 의류 6627벌에 대해서는 과징금 4400만원을 부과했다.
 
관세청은 '짝퉁' 판매 형태가 이전과 달라진 모습도 관찰된다고 밝혔다. 이전에는 해외 생산지에서 원산지가 허위로 표시된 채 수입됐으나, 최근에는 통관 단계를 넘어와 국내에서 원산지가 조작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것이다. 세관의 원산지 검사 과정이 엄격해진 탓이다. 올해 5월 인천세관에서 적발된 중국산 혈당측정기나 베트남산 침구류 등이 이런 사례다. 국내 반입 후 원산지가 조작된 사례는 2016년 4324건, 394억원에서 지난해 4987건, 444억원으로 증가했다.
 
한창령 관세청 조사총괄과장은 "원산지를 조작해 백화점에 납품하는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전국 세관을 통해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