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흥민 "위대했던 한 시즌, 다음 시즌엔 더 많은 것 원해"

손흥민. [AFP=연합뉴스]

손흥민. [AFP=연합뉴스]

 
  "힘든 일정이었지만 위대한 결과를 냈다. 자랑스러워할 만 하다."
 
화려했던 2018~2019 시즌을 보낸 '축구 스타' 손흥민(27·토트넘)이 밝힌 소회다. 19일 토트넘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2018~2019 시즌을 치른 소감과 다음 시즌에 대한 각오도 함께 밝혔다.
 
손흥민은 2018~2019 시즌 20골을 넣으면서 토트넘의 프리미어리그 4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끌었다. 무엇보다 영국 내에서 토트넘의 간판 선수로 입지를 굳히면서 선수 개인 가치를 끌어올리는데 의미가 컸던 시즌을 보냈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다시 '톱 4'에 들었고 챔피언스리그 결승에도 진출했다. 비록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패한 건 실망스럽지만 우린 아주 자랑스러워 할 만 하다"고 말했다.
 
손흥민. [사진 토트넘 트위터]

손흥민. [사진 토트넘 트위터]

 
이어 손흥민은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우리 선수들은 지난 시즌에 많이 배웠다. 다음 시즌에는 더 많은 것을 원한다"면서 "우리가 무언가 할 기회를 잡을 것이라 믿는다. 더 강해져서 돌아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시즌 초반 뛰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아쉬움과 미안함도 함께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본머스와 리그 37라운드 경기에서 퇴장을 당해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때문에 지난 시즌 38라운드 경기에 이어 다음 시즌 1·2라운드도 뛰지 못한다. 손흥민은 "(개막전 상대인) 애스턴빌라와 우리에게 모두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다. 새 경기장(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를 새 시즌의 첫 경기가 기다려진다. 아주 특별한 날이 될 것이다"면서도 "매 경기 뛰고 싶은 내게는 힘든 순간이다. 2경기를 결장하게 돼 팀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