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척항까지 내려온 북 어민, 주민에 "휴대폰 좀 빌려달라"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사진 KBS 제공]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사진 KBS 제공]

15일 강원도 강릉 삼척항 인근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던 북한 어선 1척이 실제로는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에서 삼척항 주민에 의해 식별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어선에는 군복 차림의 북한 주민도 있었다고 한다.  
 
18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쯤 발견된 북한 어선은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라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내 주민들의 신고로 최초 확인됐다.
 
당시 북한 어선은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고 항구로 들어와 부두 방파제에 정박했다고 한다. 이를 처음 발견한 것도 해안경계 근무를 하는 군이나 해경이 아니라 민간인이었다.  
 
우리 측 어민이 이 선박을 향해 “어디서 왔느냐”고 묻자 북한 주민은 “북한에서 왔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주민은 “북한 말투를 쓰는 수상한 사람이 있다”는 내용의 신고를 112에 했다. 다른 주민들은 해당 선박에서 나온 선원 일부가 육지로 내려와 북한 말씨로 “북에서 왔으니 휴대폰을 빌려달라”고 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 신고는 곧바로 강원경찰청 112상황실로 접수됐고, 상황 요원이 삼척경찰서 상황실과 관할 지구대로 통보했다. 동시에 동해해경 삼척파출소에 통보됐으며 출동 요원들이 삼척항 방파제에서 북한 어선에 선원 4명이 탑승한 것을 확인했다.
 
이어 해경은 신고된 지 40여분 뒤인 오전 7시 30분쯤 삼척항 인근에서 경비 활동 중이던 50t급 함정을 이용해 북한 어선을 삼척항보다는 보안 유지가 용이한 동해항으로 예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척항 부두 인근까지 북한 어선이 흘러왔을 때에도 군이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되며 군경의 해안 감시체계에 공백이 생긴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주민들 증언이 사실이라면 북한 어선이 동해의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130㎞ 남쪽 삼척항 부두까지 들어오는 동안 해군과 해경은 이를 전혀 몰랐다는 게 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합동참모본부는 당시 해안 감시레이더에 어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희미하게 포착됐지만, 감시 요원들은 파도가 일으킨 반사파로 인식해 조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해안 감시레이더의 성능개량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해안 감시레이더 감시 요원 확충 등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어선에 타고 있던 4명 중 2명은 18일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갔다. 나머지 2명은 귀순 의사를 밝혀 남한에 남았다. 선박은 선장 동의로 폐기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