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퇴근길 도심 접촉사고…운전석엔 '2학년 초등학생'이


[앵커]

그제(17일) 저녁 대구에서는 초등학교 2학년이 아버지 차를 몰다가 사고를 냈습니다. 차 열쇠를 몰래 가지고 나와서 도심을 2km나 운전했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SUV 차량 1대가 급히 섰다 다시 출발합니다.

U턴 차선에서 좌회전 깜빡이를 켜고 있던 이 차는 이상하게 오른쪽으로 스르륵 차선을 옮깁니다.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4차선에 있던 차량에 부딪힙니다.

가벼운 접촉 사고인데 경찰이 큰일이 난 듯 다급히 현장으로 뛰어갑니다.

사고를 낸 운전자가 어린 아이라는 연락을 받은 것입니다.

도착해 보니 키가 어른 가슴팍까지 오는 초등학교 2학년이었습니다.

사고 현장입니다.

사고를 낸 초등학생은 이곳까지 2km를 운전해왔습니다.

그것도 퇴근 시간에 대구에서 차가 가장 많이 다니는 곳 중 하나인 도심 한 가운데 도로를 가로지른 것입니다.

[정광석/목격자 : 깜짝 놀랐지 그럼. 여기까지 왔다는 게 기적이지.]

앞차 운전자가 술을 마신 것 같다는 신고 전화가 경찰에 걸려 오기도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애가 운전하니까 차가 비틀거리니까 그런 신고가 들어오긴 했었어요.]

다행히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초등학생은 집에 있던 아버지 차 열쇠를 몰래 들고 나와 운전대를 잡았습니다.

미성년자라 처벌은 받지 않았고 부모가 피해 차량에 대해 배상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JTBC 핫클릭

충남 아산서 버스-덤프트럭 충돌…2명 사망·32명 부상 트럭 뒤집히고, 난간 들이받아 화재…'빗길사고' 잇따라 파주서 달리던 차량 5m 아래로 추락…2명 사망·2명 부상 신호등 들이받고 식당 돌진…70대 택시기사 "급발진" 주장 조현병 40대, 아들 데리고 고속도로 역주행…3명 사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