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이스북, 내년부터 새 암호화폐 ‘리브라’ 공식화

페이스북 애플리케이 로고. [AP=연합뉴스]

페이스북 애플리케이 로고. [AP=연합뉴스]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인 ‘리브라(Libra·천칭자리)’를 발행을 공식화 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내년부터 리브라를 통한 송금·수금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보도했다.
 
전날 페이스북은 블로그를 통해 내년까지 메신저와 왓츠앱 등에서 리브라의 사용이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실사용자(active user)만 24억명에 달하는 페이스북이 가세하면, 암호화폐의 흐름을 주도하면서 시장 지형을 근본적으로 뒤흔들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전망했다.
 
무엇보다 수수료가 없다는 점에서 기존 글로벌 결제시스템에도 큰 위협으로 떠오르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창립 멤버로는 글로벌 카드회사 마스터카드,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 세계 최대 차량공유서비스 우버, 음악 스트리밍업체 스포티파이를 비롯해 20여개 업체가 동참하기로 했다. 리브라의 공식 론칭하는 2020년까지 최소 100개 업체가 동참할 것으로 페이스북은 보고 있다. 이들은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각각 1000만달러(약 118억5000만원)를 출자한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두고 있는 독립적인 비영리 기구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이 암호화폐를 관리한다. 정부 발행 통화 바스켓(기준환율 산정을 위해 가중치에 따라 선정된 통화 꾸러미)에 고정하는 방식으로, 암호화폐 가치의 불안정성을 보완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암호화폐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팀’을 신설하고, 1년 넘게 암호화폐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