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도서 패러글라이딩 하러 나간 30대 한국인 5일째 실종

패러글라이딩. 김경록 기자

패러글라이딩. 김경록 기자

인도 북부 히마찰프라데시주에서 한국인 남성이 실종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남성은 패러글라이딩하러 간다며 숙소를 나선 뒤 연락이 끊어졌다.
 
18일 인도 NDTV 등 현지 매체와 주인도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30대 한국인 이모씨는 지난 14일 히마찰프라데시주 캉그라지역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겠다며 장비를 챙겨 호텔을 나선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씨가 숙소를 나선 다음 날 인근 다르만 마을의 한 나무 위에서 이씨의 장비만 발견됐다. 이에 이씨가 머물던 호텔의 직원 등이 실종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은 현지 경찰과 지역 구조 당국은 40여명의 구조팀을 구성해 수색에 나섰다. 
 
라케쉬 프라자파티 캉그라 경찰청 부청장은 "수거된 패러글라이딩 장비는 부서지지 않고 온전한 상태였다"며 "이씨가 주변에 있을 거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주인도한국대사관도이씨의 실종 신고 사실을 파악하자마자 현지에 사건 담당 영사를 파견했다. 대사관 측은 인도 당국과 함께 구조 작업에 참여하는 동시에 이씨의 한국 가족에게도 관련 내용을 알렸다.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19일 날이 밝는 대로 다시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