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FFVD가 목표” 중국 무역전쟁 연계 노림수 차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과 관련, 미국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기본 원칙을 재확인했다. 미국 백악관의 관리는 17일(현지시간) “우리의 목표는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한 대로 FFVD를 달성하는 것”이라며 “세계는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이 북한 비핵화 이슈를 미·중 무역분쟁의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한 언급이다. 국무부 대변인도 “미국은 동맹·우방은 물론 중국 등 다른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들과 함께 북한의 FFVD라는 공통의 목표 달성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사카 G20(주요 20개국) 회의를 1주일 앞두고 전격적으로 이뤄지는 시 주석의 방북에 대한 미국의 견제심리가 묻어나는 답변이다.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과 관련한 중국의 공동 책임 강조로 중국이 북한 이슈를 미·중 간 무역전쟁에 활용할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시 주석의 이번 방북 발표는 미국의 허를 찌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오사카 정상회담 일정이 공식 발표도 되기 전에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시 주석의 주말 방북을 전격 발표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워싱턴 시간 오전 7시에 맞춘 발표는 미국을 겨냥한 메시지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G20에 오든, 안 오든 상관없다. 나타나면 좋겠지만, 나타나지 않으면 그동안 중국에서 매월 수십억 달러씩 관세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16일 인권문제를 거론하며 “홍콩 시위는 오사카에서 시 주석을 만났을 때 논의할 주제 중 하나일 것으로 확신한다”며 ‘홍콩 카드’로 중국을 압박했다.
 
미·중 무역전쟁의 포연 속에 이뤄지는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협상에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자오 퉁 카네기칭화 글로벌정책센터 박사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이번 방북은 중국이 북한과의 대화 재개에 어려움을 겪는 워싱턴을 도울 수 있음을 일깨울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중국 인민대 청샤오허의 말을 인용, “시 주석이 방북 1박2일 동안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를 중재한 뒤 오사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음 단계 협상 계획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는 미·중이 무역 문제로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시 주석이 트럼프에게 주는 ‘아름다운 선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번스 리비어 브루킹스연구소 연구원은 “중국이 이번 방북의 대가로 북한에 미사일 실험과 같은 도발 중단을 요구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시 주석이 북한의 정확한 의도를 미국에 전달하는 유용한 전달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황수연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