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10년 선후배’ 황교안·윤석열은 무연이자 악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국회 청문회와 관련, 윤 후보자와 제1야당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관계가 주목받고 있다. 두 사람은 검찰 10년 선후배 사이(황 대표는 연수원 13기, 윤 후보자 23기)이고, 1994~2011년 검사 생활을 함께 했지만 같은 곳에서 근무한 적은 없다. 조직 내 성장배경도 공안(황교안)·특수(윤석열)로 다르다. 사실상 서로 모르는 사이다.
 
하지만 ‘악연(惡緣)’은 있다. 2013년 국정원 댓글 대선개입 사건 특별수사팀장(당시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을 맡은 윤 후보자는 수사 2개월 뒤인 그해 6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황교안 법무부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있다. 장관이 저렇게 틀어쥐고 있으면 수사지휘권 행사가 아니고 뭐냐”며 대놓고 불만을 표출했다. 제1야당인 민주통합당의 김한길 대표가 “황교안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겠다”고 공격하는 등 정치적 후폭풍이 거셌다. 또 그해 9월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이 혼외자 파문으로 옷을 벗자 윤 후보자는 국정감사에서 “수사 과정에서 외압이 심했다”고 증언했다. 윤 후보자는 이듬해 2014년 1월 대구고검으로 발령이 났다. 법조계에서는 “좌천성 인사”라는 소리가 나왔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 윤 후보자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화려하게 복귀,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했고 수사가 겨냥한 박근혜 정부에서 황 대표는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지냈다.
관련기사
 
황 대표는 18일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누구와도 악연이 없다. (법무부 장관재직 시) 법대로 원칙대로 집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관은 수사 보고를 받아 그에 대한 의견을 이야기할 수 있다. 그런 합법적 이야기를 한 것 외에 부당한 압력은 없었다”고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