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형철·진재선·김성훈…검찰 실세로 떠오른 ‘윤석열 사단’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오른쪽)이 지난 2013년 수사팀장을 맡았던 ‘국정원 댓글 공작 사건’ 결과 발표장에 참석해 있다. 왼쪽은 당시 부팀장이었던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오른쪽)이 지난 2013년 수사팀장을 맡았던 ‘국정원 댓글 공작 사건’ 결과 발표장에 참석해 있다. 왼쪽은 당시 부팀장이었던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내정되면서 ‘포스트 윤석열’이 누구일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소(小)윤’으로 불리는 윤대진(55·25기) 법무부 검찰국장과 이성윤(57·23기) 대검찰청 반부패부장(검사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정치권과 재계가 서울중앙지검장 인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건 검찰총장보다 수사에 미치는 영향력이 더 직접적이기 때문이다.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다.
 
윤대진. [뉴스1]

윤대진. [뉴스1]

관련기사
윤 후보자와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국장은 노무현 청와대 문재인 민정수석 시절, 사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파견 근무했다. 서울대 법대 재학 당시 학생운동을 해 조국 민정수석 등과도 친분이 두텁다. 검찰내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윤 후보자와 옛 대검 중앙수사부에서 굵직한 특수수사를 같이했다. 윤 후보자보다 기수가 낮고 체구가 작아  ‘소윤’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성윤. [뉴시스]

이성윤. [뉴시스]

이성윤 대검 반부패부장은 경희대 법대를 나온 문 대통령의 대학 후배다. 그는 윤 국장에 이어 노무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술을 마시지 않고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저녁도 먹지 않는 원칙을 지킬 정도로 의지가 강하다는 평을 듣는다. 일각에선 윤 후보자와 동기인 이 검사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을 맡으면 조직이나 당사자들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여권 기류에 밝은 한 인사는 “문 대통령이 가장 거부감을 갖는 것이 검찰의 기수 문화”라며 “윤 후보자의 동기나 선배는 서울중앙지검장이 될 수 없다는 원칙 자체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남관(54·24기) 대검 과학수사부장과 증권 범죄 수사 전문가로 ‘여의도 저승사자’라는 별명이 붙은 문찬석(58·24기) 대검 기조부장도 서울중앙지검장 후보로 언급된다. 수사단을 맡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구속기소한 여환섭(51·24기) 청주지검장도 후보군에 속한다.
 
검찰 요직 차지한 국정원 댓글 수사팀

검찰 요직 차지한 국정원 댓글 수사팀

윤 후보자의 지명과 함께 과거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도 주목받고 있다. 윤 후보자는 서울중앙지검장이 된 뒤 부침을 겪었던 옛 수사팀원들을 대거 불러들였다. 대전지검의 진재선(45·30기), 홍성지청의 김성훈 (44·30기) 부장검사는 2017년 8월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과 공공형사수사부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진 부장검사는 이듬해 법무부 형사기획과장(옛 검찰2과장)이 됐고, 공안2부장 자리는 김 부장검사가 채웠다. 이복현(48·32기)·단성한(45·32기) 검사도 같은 해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 부부장으로 합류했다. 이 검사는 원주지청 형사2부장이며 이명박 전 대통령 뇌물사건 공소 유지를 위해 서울 중앙지검에 파견중이다. 중앙지검 특수1부 부부장인 단 검사는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에 투입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조사했다. 댓글수사팀 부팀장이었던 박형철 변호사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받은 뒤 대전 고검에 머물다가 2016년 검찰을 떠났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로 민정수석실 반부패 비서관으로 발탁됐다.  
 
윤 후보자가 총장 후보로 지명된 만큼 이들을 다시 중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 검찰 간부는 “윤 후보자가 자신 때문에 고초를 겪었다고 생각해 이들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을 것이다. 한직을 떠돌던 국정원 댓글 수사팀이 지금 검찰의 실세 라인”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법조계에선 윤 후보자가 포용 인사를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검사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검찰총장은 조직 전체를 아울러야 한다. 인연을 떠나 능력이 검증된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기정·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