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윤석열 청문회서 검증하겠다” 국회 복귀 시사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윤석열 청문회’를 고리로 국회 복귀를 시사했다. 이날 오전 당 정책의원총회에서 나 원내대표는 “더이상 정부·여당을 설득하며 그들이 조금이라도 변하기를 바랄 여유가 없다.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하는 한편 문제점을 집중 파고드는 기동성도 필요하다”며 “그 첫 번째 과제가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라고 생각한다.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청문회로 저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자 지명은 이 정부가 적폐 수사, 정치 보복 등 정책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청문회에서 철저히 이 부분을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가 임명되려면 국회 청문회를 거쳐야 하는데, 18일 국무회의를 거쳐 청문 요청서가 국회로 송부되면 20일 이내인 다음 달 8일까지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관련기사
 
한국당의 입장 변화는 국회 파행 장기화에 대한 여론 악화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요구로 20일부터 임시국회는 열린다. 당내에서도 “장외 투쟁을 끝내고, 국회에서 문재인 정부 실정을 따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하지만 이날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서 6월 임시국회 일정을 협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민주당은 6월 국회가 시작되는 20일 정부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시정연설에 이어 추경안과 각종 민생법안 처리를 하자는 입장이다. 한국당은 경제청문회 개최 등을 국회 등원 조건으로 맞서고 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가 정부를 상대로 경제 문제를 얘기하려는 것 자체를 정부·여당이 막을 권리가 없다”면서도 “한국당은 추경과 연계하지 않고 조건 없는 정상화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해도 추경안 소관 위원회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한국당 몫(현재는 황영철 의원)이어서 국회 난항은 계속될 거란 전망이 많다.
 
김준영·이우림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