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질 괜찮다더니 측정기 고장···"인천 붉은수돗물 100% 인재"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의 대응 과정에서 총체적인 부실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압력 높여 역방향 물공급
수도관 침적물·물때 섞여나와
탁도측정계 고장나 사태 키워”
인천시, 상수도본부장 직위해제

환경부는 지난달 30일부터 발생한 인천 수돗물 적수 사고에 대한 정부 원인조사반의 중간 조사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반에 따르면 인천 수돗물 적수 사고는 상수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전기 점검으로 공촌정수장 가동이 중지되면서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정수(수돗물)를 대체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지난달 30일 오후 1시 30분쯤 인천시 서구지역에서 최초로 민원이 접수됐고, 사고 발생 4일 후인 지난 2일부터는 영종지역, 15일 후인 13일부터는 강화지역까지 사태가 확산했다.
 
조사반은 무리한 수계 전환이 이번 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고 밝혔다. 평상시 공촌정수장에서 영종지역으로 수돗물을 공급할 때는 자연 유하 방식으로 공급하고 있으나, 이번 수계전환 시에는 압력을 높여 역방향으로 공급했다.
 
역방향 수계전환 시에는 관 흔들림과 충격 등의 영향을 고려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중간중간 이물질 발생 여부를 확인한 후 정상 상태가 됐을 때 공급량을 서서히 늘려나가야 한다. 하지만 인천시는 평상시 순방향의 유량(시간당 1700㎥)의 두 배가 넘는 3500㎥로 역방향 유량을 증가시켰다. 이로 인해 관벽에 부착된 물때가 떨어져 관 바닥 침적물과 함께 검단·검암지역으로 공급돼 초기 민원이 발생했다. 조사반은 특히 인천시가 사전 대비는 물론 초동 대처도 미흡했다고 밝혔다. 당초 상수도 수계를 전환할 때는 수계 전환지역의 배관도와 밸브 등에 대한 도면(대장)을 작성하고, 현장 조사에서 문제가 발견되면 통수 전에 대책을 수립하는 등 사전에 준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인천시는 수돗물 대체공급을 위한 대응 시나리오를 작성할 때 지역별 밸브 조작 위주로만 계획을 세우는 데 그쳤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수계 전환에 따라 공촌정수장 계통 배수지 탁도가 수계전환 이전 평균 0.07 NTU에서 0.11~0.24 NTU까지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는 데도 초동대응이 이뤄지지 못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골든타임(최적시간)을 놓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사반은 사태가 장기화한 원인으로 측정기 고장을 꼽았다. 당초 정수지 탁도가 기준 이하로 유지됨에 따라 정수지와 흡수정의 수질은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지만, 조사결과 탁도계 고장으로 정확한 탁도 측정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이번 사태는 담당 공무원들이 아무 생각 없이 수계 전환을 해서 발생한 것”이라며 “문제들이 충분히 예상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대처를 안 했기 때문에) 거의 100% 인재라고 본다”고 말했다.
 
정부는 인천시와 사고 이전 수준으로 수돗물 수질을 회복하기 위해, 이물질 공급소 역할을 하는 공촌정수장 정수지 내의 이물질부터 먼저 제거하고, 이후 송수관로, 배수지 등의 순으로 오염된 구간이 누락되지 않도록 배수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2일부터는 단계적으로 수돗물 공급을 정상화하고, 늦어도 29일까지는 정상화 작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천시는 이날 정부 조사반 발표 직후 붉은 수돗물 사태 책임을 물어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가 인천시의 사전 대비와 초동 대처 미흡 때문이라는 조사 결과에 따른 조치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책임자 직위해제에 이어 정부 합동감사단 등 외부 감사기관에 감사를 의뢰해 추가 인사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인천=심석용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