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선집중] 위생관리 시스템 구축 통해 ‘식품안전’ 강화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이완신(오른쪽 첫째) 대표가 지난 12일 식품 협력업체인 대복영농조합의 유성열(오른쪽 둘째) 회장과 함께 대복영농조합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이 대표는 하절기 위생 및 식품안전 점검을 강조했다. [사진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이완신(오른쪽 첫째) 대표가 지난 12일 식품 협력업체인 대복영농조합의 유성열(오른쪽 둘째) 회장과 함께 대복영농조합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이 대표는 하절기 위생 및 식품안전 점검을 강조했다. [사진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이 하절기 식품안전 관리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을 맞아 자체적인 위생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위해요소 집중 관리와 사고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식품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3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를 ‘하절기 식품안전 강화 기간’으로 정했으며, 냉장·냉동식품 협력업체의 생산·보관시설 현장 방문 및 안전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식중독 예방을 위한 효과적인 살균, 소독법, 시설 및 설비의 위생관리 방법 등 식품 안전에 대한 교육 및 컨설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냉장·냉동식품을 배송할 때는 드라이아이스·아이스팩 등 보냉재를 증량해 운영하고 있다. 롯데중앙연구소 안전센터와 연계해 식중독균 검사 소요 기간을 두 배 이상 단축하고, 암행 주문을 통한 상품 온도 및 신선도, 원산지, 미생물 검사 등 품질 점검도 강화한다.
 
한편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지난 12일, 경기도 여주에 있는 식품 제조업체 대복영농조합과 이천에 위치한 하늘단을 각각 방문해 생산라인 및 품질검사 과정을 직접 둘러보고 하절기 식품안전 관리에 대해 강조했다. 대복영농조합과 하늘단은 롯데홈쇼핑에서 판매하는 ‘김나운 김치’  ‘김나운 LA갈비’ 등의 상품을 생산하고 있는 협력업체다.
 
이 대표는 “날씨가 무더워짐에 따라 식품 안전 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고 품질관리 체계를 한층 강화해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의 건강과 신뢰를 지킬 수 있도록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 제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