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선집중] 여유롭게 즐기는 발칸 3국 비즈니스 패키지

 KRT
KRT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선보이는 발칸 비즈니스 패키지 상품은 아시아나 항공 왕복 비즈니스 탑승으로 편안하고 차별화된 여행을 보장한다. 유네스코 지정 자연·문화유산인 크로아티아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사진 Getty Images]

KRT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선보이는 발칸 비즈니스 패키지 상품은 아시아나 항공 왕복 비즈니스 탑승으로 편안하고 차별화된 여행을 보장한다. 유네스코 지정 자연·문화유산인 크로아티아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사진 Getty Images]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은 직판 여행사 KRT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발칸 비즈니스 패키지 상품을 선보였다.
 
비즈니스 탑승 상품의 장점은 여행의 시작부터 끝까지 보다 편안하고 차별화된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아시아나 항공 왕복 비즈니스 탑승으로 10시간이 넘는 비행시간 동안 넉넉하고 여유로운 나만의 공간이 보장된다. 또한 모든 좌석 개별 출입 통로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으며 100% 적립되는 항공사 마일리지는 덤이다.
 
이 상품은 크로아티아·슬로베니아·보스니아 발칸 3개국을 9일간 둘러본다. 모든 일정에서 1급 호텔에서 묵고 아메리칸 조식을 즐긴다.  
 
특히 ‘아드리아 해의 진주’로 불리는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에서의 숙박이 포함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발칸 여행의 백미로 꼽히는 명소를 관광만 하고 스쳐 지나가지 않고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아울러 유네스코 지정 자연·문화유산인 플리트비체와 함께 ▶오클레티안 궁전 ▶시베니크 성 야곱 성당 ▶스타리 모스트 관광을 통해 특별한 추억을 가슴에 새길 수 있다. 또한 개인별 수신기 제공과 발칸 전문 인솔자 동행으로 여행의 깊이를 더한다. 신선한 해산물을 재료로 만드는 특식도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다.
 
KRT의 발칸 비즈니스 패키지 가격은 339만원부터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krt.co.kr)나 동유럽·발칸 전문 전화상담(02-2124-540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