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선집중] ‘장르의 상상력을 색다르게 보자’ 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열린다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올해도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 展’을 후원한다. 2002년 제1회부터 18년째다. 그동안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한국 최고의 단편영화제로 자리매김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2000년대 초반 장르의 상상력을 바탕으로 단편영화를 색다르게 보자는 이현승 감독의 제안으로 당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던 감독들이 힘을 모으고, 문화예술의 저력을 믿는 아모레퍼시픽이 후원사로 손을 잡으며 시작됐다. 영화제의 명칭은 ‘장면화’ ‘연출하다’라는 의미와 아모레퍼시픽의 토털 헤어 코스메틱 브랜드를 아우르는 ‘미쟝센’으로 정해졌다.
 
단편영화를 장르로 차별화하기로 한 만큼 장르별 이름도 중요했다. 박찬욱 감독은 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명칭을 허우 샤오시엔 감독의 ‘비정성시’에서 빌려왔다. 허진호·김대승 감독은 크쥐시토프 키에슬로프스키 감독의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을 멜로 드라마 부문 명칭으로 선택했다. 봉준호 감독은 코미디 부문 이름을 주성치 감독의 ‘희극지왕’에서 따왔다. 공포와 판타지는 김지운·장준환 감독이 ‘절대악몽’이라고 정했다. 액션과 스릴러는 김성수·류승완 감독이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의 ‘400번의 구타’를 변형해 ‘4만번의 구타’라고 명명했다.
 
7월 1·2일 열리는 여성감독 특별전에서 상영될 ‘소녀 배달부’의 한 장면. [사진 아모레퍼시픽]

7월 1·2일 열리는 여성감독 특별전에서 상영될 ‘소녀 배달부’의 한 장면.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후원은 하되 관여는 하지 않는다’는 후원 철학을 고수해왔다. 문화예술에 대한 진정성 있는 지원이 세상을 더 아름답게 만들 수 있다는 믿음 때문이다. 이 때문에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문화적 소양을 지닌 기업과 영화계가 만나 서로의 발전을 응원하는 모범적인 문화경영 사례로 알려졌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해마다 최다 출품 공모 편수를 기록하고 있다. 2002년 500편으로 시작해 2016년에는 처음 1000편을 돌파했고, 지난해에는 역대 최다인 1189편이 공모했다. 또 ‘명량’의 김한민, ‘곡성’의 나홍진, ‘범죄와의 전쟁’의 윤종빈 등 스타 감독을 배출했다. 2015년 제65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한 ‘호산나’의 나영길 감독, 제68회 칸 필름 마켓에 진출한 ‘검은 사제들’의 장재현 감독 등 차세대 감독의 등용문으로도 존재가치를 증명했다. 류혜영·안재홍·최우식·한예리 등 신예 개성파 배우도 미쟝센 단편영화제 출신이다.
 
올해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오는 27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7월 3일까지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다. 출품 영화 1184편 중 20:1에 달하는 치열한 경쟁을 뚫은 경쟁부문 본선 상영작 59편이 관객과 만난다.
 
경쟁부문은 ‘비정성시’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 ‘희극지왕’ ‘절대악몽’ ‘4만번의 구타’ 등 총 5개 부문으로 나뉜다. 각 부문에서 1편씩 총 5편의 최우수작품상을 시상한다. 대상은 심사위원단 만장일치로만 선정하기 때문에 빈자리로 남을 수도 있다. 제17회까지 대상의 영예는 4개 작품에만 돌아갔다.
한국 영화 100주년 특별전에서 상영될 ‘나는 트럭이다’(1953).

한국 영화 100주년 특별전에서 상영될 ‘나는 트럭이다’(1953).

 
‘병사의 제전’(1969).

‘병사의 제전’(1969).

경쟁부문과는 별개의 특별 프로그램도 눈여겨볼 만하다.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한국 초기 단편영화인 ‘나는 트럭이다’(1953)와 ‘병사의 제전’(1969)이 이달 29일, 7월 1일 각각 2회씩 특별 상영된다. 또 여성 감독의 작품을 통해 여성의 세계관과 삶을 소개하는 여성감독 특별전이 7월 1~2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운영된다.
 
관람권은 CGV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영화제 홈페이지(www.msff.or.kr) 참조.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행사 개요
명칭 :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 展’
일정 : 2019년 6월 27일(목) ~ 7월 3일(수), 총 7일
장소 : 아모레퍼시픽 본사 아모레홀 및 CGV 용산아이파크몰 6, 7관
 
세부 일정
개막식 : 6월 27일(목) 17:00, 아모레퍼시픽 본사 아모레홀
경쟁부문 상영 : 6월 28일(금) 11:00 ~ 7월 3일(수) 13:00, CGV 용산아이파크몰 6, 7관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 6월 29일(토) 20:30, 7월 1일(월) 11:00, CGV 용산아이파크몰 6, 7관
여성감독 특별전 : 7월 1일(월) 13:00 ~ 7월 2일(화) 20:10, 아모레퍼시픽 본사 아모레홀
폐막식 : 7월 3일(수) 17:00, CGV 용산아이파크몰 6관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