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용찬 3승+김재환 3타점' 두산, NC 꺾고 연승 질주

18일 잠실 NC전에서 3안타 3타점 맹타를 휘두른 두산 간판타자 김재환. 양광삼 기자

18일 잠실 NC전에서 3안타 3타점 맹타를 휘두른 두산 간판타자 김재환. 양광삼 기자


두산이 NC를 꺾고 연승에 성공했다.

두산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NC와의 홈경기를 10-7로 승리했다. 이로써 2연승에 성공함과 동시에 최근 6경기에서 5승(1패)을 따내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NC는 4연패 늪에 빠졌다. 시즌 최다 연패. 앞서 3연패가 네 차례 있었지만 모두 4연패까지 가진 않았다. 그러나 최근 7경기에서 6패(1승)를 당하며 속절없이 무너졌다.

기선을 제압한 쪽은 NC다. NC는 1회초 박민우의 3루타와 김태진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3루에서 박석민의 내야 땅볼로 득점을 올렸다. 그러나 두산은 곧바로 이어진 1회말 공격에서 볼넷 1개와 안타 3개를 묶어 2-1로 승부를 뒤집었다. 1사 3루에서 최주환, 2사 1,2루에서 박세혁이 각각 적시타를 때려냈다.

NC는 2회초 대량득점에 성공하며 다시 앞서갔다. 1-2로 뒤진 2회초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만든 2사 만루 찬스에서 박민우, 김태진, 박석민의 3연속 적시타로 단숨에 5점을 뽑았다.

하지만 두산의 저력이 대단했다. 두산은 2-6으로 리드 당한 2회말 오재일이 선두타자 홈런을 때려냈다. 이어 안타(김재호)-볼넷(정수빈)-안타(페르난데스)로 무사 만루. 최주환의 밀어내기 볼넷과 김재환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추가해 턱밑까지 추격했다. 경기는 3회말이 끝난 뒤 우천으로 중단됐고 약 45분 정도 후에 재개됐다.

두산은 5-6으로 끌려가던 5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박세혁의 볼넷 이후 희생번트와 외야 플라이로 2사 3루. 김재호가 볼넷을 골라나간 뒤 상대 포일 때 박세혁이 득점해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2사 2루에서 상대 견제가 외야로 빠진 틈을 타 김재호가 3루까지 진루했고, 세 타자 연속 사사구가 나와 밀어내기로 역전에 성공했다. 2사 만루에서 김재환의 2타점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9-6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NC는 6회 1점을 추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오히려 두산이 8회말 1점을 추가해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갔다.

두산은 선발 이용찬이 5이닝 8피안타 6실점하며 부진했다. 그러나 득점 지원 속에 시즌 3승(3패)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4번 타자 김재환이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3번 2루수로 선발 출전한 최주환도 3타수 1안타 3타점 2볼넷으로 존재감을 보였다. 반면 NC는 선발 버틀러가 2이닝 6피안타(1피홈런) 5실점으로 무너졌고 뒤이어 나온 불펜(총 6이닝 5실점)도 흔들려 무릎을 꿇었다.

잠실=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