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중 정상 통화…트럼프 "시진핑과 G20 정상회의서 확대회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한 후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에 미중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의 시 주석과 아주 좋은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적었다. 이어 "우리는 다음 주 일본에서 열리는 G20에서 확대 회담을 가질 계획"이라며 "회담에 앞서 양국의 팀이 협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오는 20∼21일 방북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미·중 정상 간 통화에서 이와 관련된 논의도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