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니가타현 최대 진도 6강 지진…일부 지역 쓰나미 주의보

[사진 일본 기상청]

[사진 일본 기상청]

일본 기상청이 18일 오후 10시 22분쯤 니가타(新潟)현에서 진도 6강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니가타현과 야마가타(山形)현 일부 연안 지역,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 주변 해안 지역에 높이 1m 정도의 쓰나미 발생 우려가 있다며 이들 지역에 쓰나미 주의보를 내렸다.  
 
이날 지진은 6.8 규모로 추정됐다. 일본 원자력규제청에 따르면 니가타현에 있는 원전은 운전을 정지했지만 현재로선 지진에 의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진으로 조에쓰(上越) 신칸센의 도쿄역과 니가타역 구간에선 운전을 보류했다.  
 
진도 6강은 실내에서 고정하지 않은 가구의 대부분이 이동하고 넘어지는 경우가 많아지는 수준이다. 실외에서는 벽 타일이나 창문 유리가 파손돼 떨어지는 건물이 많아지고 보강하지 않은 블록 벽의 대부분은 붕괴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