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S 현장]'박동원 결승 타점' 키움, KT 꺾고 4연승


키움이 4연승을 거뒀다. 최근 11경기에서 9승을 거뒀다.
 
키움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T와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경기 내내 끌려갔지만, 6회와 7회 공격에서 집중력을 보여줬다. 선발투수 이승호는 6이닝 2실점을 기록하고도 패전 위기에 놓였다. 타선이 허락하지 않았다.
 
이승호는 1회 투구에서 실점을 자초했다. 1사 1루에서 상대한 강백호의 내야 타구가 체공 시간이 길자, 강하게 송구를 하려다가 손에서 빠졌다. 1루 주자 황재균은 2루를 돌아 3루를 밟았다. 후속 유한준은 외야 뜬공 처리했지만 황재균이 홈을 밟았다. 6회는 2사 뒤 유한준에게 일격을 당했다. 솔로포를 허용했다. 점수가 2점 차로 벌어졌다.
 
타선은 1+1, 선발 운용에 5회까지 고전했다. 오프너로 나선 베테랑 전유수에게는 안타 1개도 치지 못했고, 두 번째 투수 김민수에게도 5회까지 득점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승호의 호투 속에 역전 사정권에 경기를 이어갔고, 경기 중반 이후 전환점을 만들었다. 6회 공격에서 1사 뒤 나선 김혜성과 서건창이 김민수로부터 연속 볼넷을 얻어냈다. 후속 김하성은 땅볼로 물러났지마 이정후가 좌전 적시타를 치며 1점을 추격했다.
 
7회 역전에 성공했다. 김규민과 장영석이 연속 안타로 1·3루를 만들었다. 김민수는 임병욱을 상대하다가 폭투를 범하며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다. 동점.
 
타자 임병욱은 1루 땅볼로 잡아냈지만 그사이 폭투로 2루를 밟은 장영석이 3루까지 진루했다. 아웃카운트는 1개뿐이었다. KT 벤치는 돌아오는 선발 순번에 투입하기로 한 김민수가 이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유도했다. 실제로 추가 적시타를 허용하진 않았다. 그러나 역전은 내줬다. 대타 박동원의 희생플라이 때 장영석이 홈을 밟았다. 키움이 3-2로 역전했다.
 
지난 주중 NC전에서도 두 차례 연장 승부에서 모두 1점 차 승리를 거뒀다. 최근 경기에서 박빙 승부에서 이기는 감각이 좋았다. 1점 차 리드로 맞은 9회 수비에서 마무리 공백을 메우고 있는 오주원이 실점 없이 리드를 지켜냈다. 키움이 4연승을 거뒀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