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석희 JTBC 대표 고소한 김웅, 5000만원 손해배상도 청구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폭행치상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가 1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고소한 사건의 고소인,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손 대표로부터 고소당한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김 기자를 조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폭행치상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가 1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고소한 사건의 고소인,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손 대표로부터 고소당한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김 기자를 조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프리랜서 기자 김웅(49)씨가 손석희(63) JTBC 대표이사 사장을 상대로 법원에 민사소송을 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0일 손 대표를 상대로 서울서부지법에 5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1월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씨는 손 대표를 고소했고, 손 대표도 김씨를 공갈미수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다. 이를 수사한 마포경찰서는 지난달 22일 김씨의 공갈미수 혐의와 손 대표의 폭행 혐의에 대해 각각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김씨는 지난 7일 무고 혐의로 손 대표를 서울서부지검에 추가 고소했다. 이번 민사소송은 김씨의 추가 고소 후 3일 후 이뤄졌다. 김씨 측은 1월 폭행 사건의 발단이 된 2017년 과천 교회 주차장에서 일어난 손 대표의 접촉 사고에 '뺑소니 의혹'이 있다며 이를 규명하기 위해 민사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접촉 사고를 수사한 경기 과천경찰서는 손 대표에게 뺑소니 혐의가 없다고 봤지만 검찰이 보완 수사를 지시한 상태다. 
 
김씨는 지난 17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공갈미수 혐의와 함께 손 대표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무고 혐의로 고소한 내용도 함께 조사받았다. 김씨 측 변호인단은 “검찰의 성역없는 투명한 수사를 통해 공정한 법집행의 모범적 사례를 제시해 줄 것을 촉구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검찰은 조만간 손 대표도 고소인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