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깊은 밤 '멍멍' 짖은 유기견 두 마리…대형 화재 막아

지난 13일 감동마을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당시 두 견공 정월이(왼쪽)와 포돌이가 화재 발생 사실을 알아차리고 주인에게 알려 화재를 예방하고 홀로 살고 있는 노인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군 제공=뉴시스]

지난 13일 감동마을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당시 두 견공 정월이(왼쪽)와 포돌이가 화재 발생 사실을 알아차리고 주인에게 알려 화재를 예방하고 홀로 살고 있는 노인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군 제공=뉴시스]

사찰에서 기르던 개 두 마리가 늦은 밤 크게 짖어 대형 화재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8일 경남 고성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 50분쯤 관내 감동마을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에 인근 사찰 보현사의 스님이 기르던 견공 포돌이(10)와 정월이(2)가 짖기 시작했고, 이 소리에 잠에서 깬 보현사 스님은 밖으로 나갔다.
 
사찰을 나서 주변을 살피던 스님에게 포착된 건 사찰 뒤편에 위치한 이웃집에서 나는 검은 연기와 타오르는 불꽃이었다. 스님은 즉시 소방당국에 신고한 뒤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약 30분 만에 불을 진압했지만 주택 19.8㎡가 타 2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집에는 노인이 한 명 살고 있어 신고가 늦었으면 자칫 인명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던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알린 견공 정월이(왼쪽)와 포돌이. [고성군 제공=연합뉴스]

화재 알린 견공 정월이(왼쪽)와 포돌이. [고성군 제공=연합뉴스]

마을주민들은 두 견공의 이 같은 활약을 전해 듣고 스님에게 개들이 먹을 간식을 전달하기도 했다.
 
보현사 스님은 "개들이 평소 같지않게 늦은 밤인데도 계속 짖고 있었고,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큰 스님의 당부도 있어 바깥으로 나가본 게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포돌이와 정월이는 우리 사찰에 누군가가 버리고 간 유기견"이라며 "자신을 거둬 준 주인에게 은혜를 갚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