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정부 대처 잘못” 사과한 캐리 람 장관, 사임은 거부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송환법 관련 시위 사태에 대해 직접 사과를 밝힌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EPA=연합뉴스]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송환법 관련 시위 사태에 대해 직접 사과를 밝힌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EPA=연합뉴스]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불거진 지 열흘 만에 행정수반인 캐리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시민들에게 직접 사과했다.
 

기자회견서 첫 대면사과 "시민 불안·공포 야기했다"
송환법 폐기 암시… 시민단체 "불충분…하야해야"

람 행정장관은 18일 오후 4시(현지시간)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태가 사회 논쟁과 분란, 불안을 야기했다”면서 “홍콩 모든 이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미 무한 연기를 밝혔던 송환법 관련해선 “신뢰를 얻지 못하면 입법 절차를 더 이상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람 장관은 지난 16일 200만명이 모인 ‘검은 대행진’ 때 서면으로 사과하긴 했지만 수위가 낮아 역풍을 초래했다. 특히 6‧12 시위를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의 선동"이라고 규정했던 것을 철회하지 않아 시위대의 요구는 ‘캐리 람 하야’로 확대됐다.
 
이날 사임 관련한 질문에 람 장관은 “홍콩 경제와 사회 신뢰를 발전시키기 위해 (남은 임기) 3년간 해야 할 일을 하겠다. 더 좋은 기회를 갖고 싶다”고 말해 퇴진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폭동’ 언급과 관련해서도 미디어를 통해 접한 것을 전달했을 뿐이라며 “정부는 시위 참여자들 특히 젊은 학생들을 폭도로 부르거나 여긴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송환법 처리에 대해선 "지난 몇 달간 문제 됐던 두려움과 의견 차이를 알고 있다"며 한층 포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실상 폐기 수순을 밟게 될 거란 점도 명확히 했다. "입법회 의원들 임기가 내년 7월 끝나는데 어차피 이 법안을 추진할 시간표가 없다"고 하면서다.   
 
이날 회견은 외신 기자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CNN 등 주요 매체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생중계됐다. 굳은 표정으로 등장한 람 장관은 홍콩 사태에 대한 안팎의 시각을 교정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도 보였다.
 
홍콩 시위를 주도한 '시민인권단체(CHRF)'는 람 장관의 회견 후 "충분하지 않다"면서 법안 완전 철폐와 람 장관 하야를 거듭 요구했다. 범민주 진영은 19일 열리는 입법회에서 람 장관이 이끄는 내각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하겠다는 입장이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