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아이 마약 무마 의혹 제보받은 권익위, 대검으로 사건 이첩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에서 탈퇴한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구매 의혹 등을 검찰이 수사하게 됐다. 
18일 대검찰청 등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날 위원회를 열고 제보자 A씨를 대리해 방정현 변호사가 공익신고한 사건을 대검찰청으로 이첩했다. 
 
[연합뉴스,·뉴시스]

[연합뉴스,·뉴시스]

앞서 방 변호사는 A씨를 대리해 국민권익위원회에 비실명 공익신고를 했다. 여기엔 2016년 8월 경찰 조사를 받던 A씨가 비아이의 마약 구입 의혹 등을 진술했는데도 경찰 등이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비아이의 전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가 변호사 수임료 등을 대신 내주는 조건으로 기존 진술을 번복할 것을 강요했다는 주장도 포함됐다. 수사기관과 YG엔터테인먼트 간에 유착 가능성도 제기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이제 막 사건이 이첩된 상황"이라며 "관련 내용을 검토한 뒤 관할 등을 고려해 지역 검찰청으로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지역 검찰청은 이를 검토한 뒤 직접 수사하거나 경찰로 보낸다. 지역 등을 고려했을 때 수원지검에서 담당할 가능성이 높다.
수원지검 관계자는 "사건이 넘어오면 검토해 직접 할지, 경찰에 맡길지를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현재 전담수사팀을 꾸려 재조사에 나선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국민권익위원회의 사건 이첩과 별개로 수사를 이어나간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수사에 착수한 만큼 열심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A씨가 해외로 출국하면서 난항에 빠진 관련 수사에도 진전이 있을 전망이다. A씨의 법률대리인인 방 변호사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제보자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지정하는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 및 결정을 전적으로 따를 것"이라며 "국민권익위원회의 사건 이첩 결정에 따라 수사기관이 정해지면 귀국일정을 변경해 재조사를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