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숲으로 나간 '차이나는 클라스' "한국, 산림복구 성공한 유일한 국가"





'차이나는 클라스' 학생들이 숲으로 떠났다.



19일(수)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푸르른 숲에서 아주 특별한 수업이 펼쳐진다. 전영우 국민대 명예교수가 학생들과 함께 우리 곁의 숲 이야기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는 '야외 수업을 나가고 싶다'라고 희망사항을 전했던 학생들의 성원에 힘입어 보기만 해도 시원한 푸른 숲에서 진행됐다. 이날 무려 4시간을 달려간 끝에 장엄한 숲을 만나게 된 학생들은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홍진경은 시작부터 가파른 오르막 난관을 만나 네발로 걸으며 힘든 기색을 보였다. 그리고 결국엔 "나를 두고 먼저 가라"라는 눈물 겨운 말을 외쳐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지친 기색도 잠시, 수업이 시작되자 학생들은 숲이 주는 편안한 분위기와 전영우 교수가 들려주는 흥미진진한 숲 이야기에 푹 빠졌다. 전영우 교수는 "현재 우리나라가 일본, 스웨덴, 핀란드와 함께 세계 4대 산림 강국이지만 불과 30년 전만 해도 헐벗은 모습이었다"라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대한민국의 숲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그리고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으로 인해 완전히 파괴됐었다는 것.



하지만 전영우 교수는 "1970년대 산림녹화사업으로 한국은 독일과 더불어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숲을 복구하는 데 성공했다"라고 전해 학생들을 안심시켰다. 전영우 교수의 이야기를 듣던 오상진은 "아무것도 없던 곳을 울창한 숲으로 만든 사람의 힘, 자연의 힘 모두 대단하다"라며 감탄했다. 유엔마저 치유 불가능하다고 했던 대한민국의 민둥산을 푸른 숲으로 변화시킨 과정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신록의 계절, 숲에서 펼쳐진 특별한 야외 수업 현장은 6월 19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차이나는 클라스' 남보라 합류 "유쾌한 학생으로 활약하고 싶다" '차이나는 클라스' 트럼프가 '대반전' 지지를 얻게 된 이유는? '차이나는 클라스' 울분 테스트 진행, 모두가 놀란 '울분 왕'은? '차이나는 클라스' 옥상달빛 김윤주 '차클의 푸른 밤' DJ로 변신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