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강인 SNS로 인사 "원팀 되면 어떤 상대도 이길 수 있어"

국제축구연맹(FIFA) 2019 U-20 남자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17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 이강인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양광삼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 2019 U-20 남자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17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 이강인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양광삼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 2019 20세 이하(U-20) 남자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국가대표팀 선수 이강인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원팀이 되면 어떤 상대라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강인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이번 월드컵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며 "저희 U-20 대표팀, 모든 한국 국민이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원팀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U-20 대표팀 사령탑인 정정용 감독에게는 "우리 제갈정용(정정용) 감독님, 처음으로 저를 대한민국 대표팀에 불러주시고, 어떤 상황에서도 끝까지 믿어주시고 큰 힘이 되어주셔서 감사했다"고 인사했다.
 
그는 공오균·인창수 코치, 김대환 골키퍼 코치, 오성환 피지컬코치, 임재훈 비디오분석관, 팀닥터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뒷바라지한 지원 스태프의 이름을 일일이 거명하며 "우리를 위해 고생한 것 너무 잘 알고 있다. 희생하고 많이 가르쳐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제가 진짜 사랑하는 형님들! 제가 진짜 힘든 시기에 많이 응원해주시고 자신감을 넣어줘 큰 힘이 됐다"면서 "형들보다 두 살 어린 제가 장난치고 까불어도 재미있게 받아주고 한 번도 힘들다는 내색도 안 해 너무 고마웠다"며 팀 동료에게도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