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르면 8월부터 서류 없이 스마트폰으로 보험금 자동 청구 가능

 이르면 8월부터 일부 대형 병원에서 보험금 자동 청구 서비스가 도입된다. 
 삼성SDS는 18일 서울 잠실 본사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의료 기관과 보험사,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 기업과의 컨소시엄을 구축해 블록체인 기반의 보험금 자동청구 시범 서비스를 8월 말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은 각종 거래 정보를 중앙 서버가 관리하지 않고 여러 곳에 분산해 동시 저장하는 기술이다. 중앙 서버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처리 속도가 빠르고, 해킹에 안전하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이 18일 서울 잠실 삼성SDS타워에서 열린 블록체인 미디어데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SDS]

홍원표 삼성SDS 사장이 18일 서울 잠실 삼성SDS타워에서 열린 블록체인 미디어데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SDS]

 
 이런 블록체인 기술이 의료 분야에 적용되면 환자를 거치지 않고도 병원-보험사 간 의료정보 전달이 가능해진다. 그동안 환자는 병원 수납 후 영수증과 세부 내역서 등의 서류를 발급받아 이를 팩스 등을 통해 보험사에 제출해야 했다. 하지만 보험금 자동 청구 서비스가 도입되면 환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간편하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된다. 환자가 병원비를 내면 병원이 카카오톡의 알림톡을 통해 보험금 청구 링크를 안내해준다. 환자는 링크를 통해 환자 동의→보험가입 여부 조회→진료비 내역 확인→보험금 청구를 클릭하면 된다. 
 
 한림대·이대·삼성병원 등 10곳 이상 참여 
 이후 병원이 보유한 환자의 의료 정보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보험사로 바로 전송된다. 환자는 단계별 진행 상황을 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병원은 한림대학교 성심병원 5곳,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2곳, 삼성병원 3곳, 고려대 P-HIS(정밀의료병원시스템)사업단 등으로, 추후 더 늘어날 전망이다.  
 
 김영권 삼성SDS 금융사업부 팀장은 “국민 대부분이 실손 보험에 가입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험금 청구의 복잡하고 불필요한 과정 때문에 보험금을 청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블록체인을 통해 안전한 보험금 청구 프로세스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 과정. [자료: 삼성SDS}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 과정. [자료: 삼성SDS}

 
 삼성SDS는 또 다른 블록체인 활용 사례로 중국 텐진 공항과 인천공항의 항공 화물 무역 정보를 교환하는 사업을 꼽았다. 중국 핑안보험의 IT 전문 기업인 ‘원 커넥트’가 구축한 텐진 공항의 항공 화물 블록체인 플랫폼과 삼성SDS가 구축한 인천공항 관세청 통관 물류서비스를 연결한 것이다. 이 회사는 이날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만청ㆍABN 암로은행과 공동 개발한 ‘딜리버’란 플랫폼도 발표했다. 장인수 삼성SDS 물류사업부 상무는 “서로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을 연결한 것으로 향후 전 세계로 확대해 글로벌 물류 정보망 구축에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