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4년 만 中 최고지도자 방북인데…역대 가장 짧은 1박2일 왜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과거 중국 최고지도자의 북한 방문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20~21일 국빈 방문 이전에 총 네 차례 있었다.  
류샤오치 주석(1963년), 장쩌민 주석(1990년·2001년) 두 차례, 후진타오 주석(2005년) 등이다. 류샤오치 주석은 북한을 무려 13일간 방문했다. 1963년 9월 15일 류샤오치 주석이 평양에 도착했을 때 김일성 주석이 직접 영접을 나왔다. 류샤오치 주석은 방북 4일차까지 환영 연회, 정상회담, 창극 관람, 환영 군중대회, 집단체조 관람 등을 소화했고, 대부분 일정에 김 주석이 동석하며 극진히 예우했다. 류샤오치는 이후 황해, 함흥, 평남 등으로 지방 참관을 다녀오며 열흘 이상의 긴 일정을 소화했다.  
이희옥 성균관대 중국연구소장은 “과거 1960~80년만 해도 북·중은 사회주의 혈맹 관계로, 한번 방문하면 정치·경제·사회·문화 분야를 두루 살피고 왔다”며 “김일성 주석도 중국을 열흘 이상씩 방문했다”고 말했다.  
 
1990년 3월 장쩌민 주석의 방북 때부터 2박3일 일정으로 대폭 줄었다. 지방 참관이 대거 빠지고 정상회담, 환영 연회, 공연 관람 순으로 일정이 짜였다. 이후 장 주석의 2001년 2차 방북, 후진타오 주석의 2005년 방북 때도 사흘간 비슷한 일정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이번 시진핑 주석 방북은 이틀 일정으로 전례에 비해 가장 짧게 잡혔다. 그래서 중국 최고지도자로 14년 만의 방문인데 전례보다 짧은 ‘1박 2일’로 잡은 데 배경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 소식을 10일자 지면에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중국 인민대회당에서 인사를 나누는 모습. (노동신문) 2019.1.10/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 소식을 10일자 지면에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중국 인민대회당에서 인사를 나누는 모습. (노동신문) 2019.1.10/뉴스1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양국 관계를 평가할 때 정상회담을 몇 차례 했느냐가 중요하지, 기간으로 평가하는 건 맞지 않다”며 “이틀 방문이어도 불필요한 의전 행사를 줄이고, 회담에 시간을 할애할 경우 더욱 밀도 높은 방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지난해 5월과 6월 각 2, 3차 방중 때 1박 2일로 시 주석과 만났다.
  

박 책임연구위원은 다만 “북·중 수교 70주년인 10월 6일까지 방북 시기가 넉넉하게 남았음에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전격 발표한 점, 통상 정상 방문 전 답사 차원의 실무진 왕래가 공개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점 등은 이번 일정이 급박하게 잡혔음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한·미, 미·중 등 통상적인 양국 정상회담은 비공개로 진행하는 게 불가능한데 북·중은 가능했다”며 “이런 긴밀함과 특수관계를 보여줌으로써 미국에 영향력을 과시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 소식을 10일자 지면에 보도했다. 김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9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의 호텔 북경반점에서 오찬 전 와인으로 건배를 하고 있는 모습.(노동신문)2019.10/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 소식을 10일자 지면에 보도했다. 김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9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의 호텔 북경반점에서 오찬 전 와인으로 건배를 하고 있는 모습.(노동신문)2019.10/뉴스1

정부 당국자도 “과거 네 차례 방문 때는 ‘공식 친선방문’으로 표현했지만 이번엔 중국 측이 ‘국빈 방문(state visit)’이란 표현을 썼다”며 “방북 기간은 비록 줄었지만 방문 성격을 격상시킨 점이 눈길을 끈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