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텔델루나' 이지은, '나의 아저씨' 잊게 하는 '화려한 변신'


‘호텔 델루나’ 이지은이 화려한 변신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tvN 새 토일극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다.

이지은은 떠돌이 귀신들에게만 아름다운 실체를 드러낸다는 델루나 호텔의 사장 장만월로 화려하게 변신한다.

그간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이지은(장만월)은 호텔을 파산 직전으로 만들만큼 사치스럽고 욕심이 많으며,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귀신을 무서워하는 엘리트 호텔리어 여진구(구찬성)를 겁주기 좋아하는 괴팍한 성격의 소유자임이 드러났다. 신비로운 달처럼 아름답고 고고한 외모와는 정반대의 성격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며 색다른 매력을 예고한 것.

18일 공개된 첫 스틸컷은 장만월이란 캐릭터를 왜 이지은이 연기해야 하는지 한눈에 보여준다. 희고 고운 얼굴과 붉은 입술, 색색의 화려한 의상과 고급스러운 액세서리까지. 정지된 스틸컷에서도 고고한 아름다움을 마음껏 뿜어내고 있다. 하지만 아름다운 외모와 달리 표정은 무심 그 자체. 화려한 스타일링으로도 감출 수 없는 서늘하면서도 쓸쓸한 분위기는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지은(장만월)은 큰 죄를 짓고 길고 긴 세월 동안 델루나에 묶여 있는 인물이다. 마치 시간이 멈춘 듯 지긋지긋하게 델루나에 ‘존재’하는 중이라는 이지은에게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까.

제작진은 “이지은 특유의 감성과 매력을 담아 장만월을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아름다운 외모와 괴팍한 성격 속에 숨겨진 비밀을 품고 있는 장만월의 이야기를 다채롭게 그려내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예정이니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