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반인도 남성만 가능…'존 윅3' 남성 전용 시사회 갑론을박

[사진 롯데시네마 홈페이지]

[사진 롯데시네마 홈페이지]

액션영화 '존 윅3: 파라벨룸' 개봉을 앞두고 롯데시네마에서 남성전용 시사회 이벤트를 개최해 논쟁이 일었다.  
 
오는 26일 개봉 예정인 '존 윅3'는 킬러 존 윅(키아누 리브스)이 전 세계 암살자들과 대결하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화려한 액션이 돋보이는 영화다.  
 
'존 윅3'의 개봉이 다가오자 롯데시네마는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시사회 이벤트를 공개했다. 롯데시네마는 '남자들만을 위한 시사회'라는 제목과 함께 '남성 취향 저격 영화를 만나보는 남성 전용 시사회'라고 설명했다. 동반인도 남성만 입장이 가능하다.  
 
롯데시네마가 남성만 참석할 수 있는 시사회 이벤트를 열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갑론을박이 일었다. 축구 커뮤니티 '세리에매니아'에서는 "이제 하다 하다 영화 시사회에도 유리천장이" "괜히 남성전용 문구 붙였다가 여성차별 논란 나오는 거 아닌지" 등의 의견이 나왔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다른 네티즌은 "남성 전용, 여성 전용 시사회 이런 거 없앴으면 좋겠다"며 "시사회에 남성과 여성을 가려서 받는 게 웃기다. 특히 젠더에 대해 다룬 영화일수록 남녀 차별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남성만을 대상으로 한 영화 시사회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6년 개봉한 '아수라' 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는 당시 '진정한 남자들만 먼저 만난다'라는 홍보 문구와 함께 남성 전용 시사회를 연 바 있다.  
 
남성들만 입장 가능한 '존윅3' 시사회는 오는 24일 오후 7시 30분 롯데시네마 부산 본점과 안산, 월드타워, 율하 총 4곳에서 열린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