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붉은 수돗물 책임자 직위해제…인천시, “환경부 발표 수용할 것”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오전 정부 원인조사단 발표에 대해 입장을 내면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오전 정부 원인조사단 발표에 대해 입장을 내면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인천시는 18일 오전 붉은 수돗물 사태 책임을 물어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가 인천시의 사전 대비와 초동 대처 미흡 때문이라는 정부 합동 조사반의 중간 조사 결과가 나온 것에 따른 조치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오전 환경부 원인 조사 결과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태의 직접적인 책임 당사자를 옹호할 수 없을 것 같다”며 “책임자 직위해제에 이어 정부 합동감사단 등 외부 감사기관에 감사를 의뢰해 추가 인사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이날 오전 적수 사태 발생 과정에서 인천시가 사전 대비는 물론 초동 대처도 미흡했다고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인천시가 수돗물 대체공급을 위한 대응 시나리오를 작성할 때 사전계획이 미흡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탁도계 고장으로 정확한 탁도 측정이 이루어지지 않아 정수지의 이물질이 사고 발생 이후 주택가까지 흘러 들어가 사태 장기화를 초래했다”고 덧붙였다.
 
‘수압변동으로 인한 내부 침전물 영향’
정부 합동 조사반에 따르면 인천 수돗물 적수 발생사고는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전기 점검으로 공촌정수장 가동이 중지되면서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정수(수돗물)를 대체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유속이 역방향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로 인해 관벽에 부착된 물때가 떨어져 관 바닥 침적물과 함께 서구 검단·검암지역으로 공급되면서 적수 현상이 일어났다는 것이 합동조사반의 설명이다. 이후 공촌정수장 수돗물 생산이 재개되면서 수돗물이 다시 원래 방향으로 흐르게 됐는데, 이때 혼탁한 물이 영종도로까지 공급됐다는 것이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수돗물 정상화 3단계 조치 시행
인천시는 3단계로 진행 중인 수돗물 정상화 조치를 계획대로 진행해 복구 정상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정부 발표에서 수돗물 이물질이 관로 내 침전물 또는 물때임이 확인됐다”며 “관로 정화가 제대로 이뤄지면 피해 지역 수질은 회복될 것이라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이번 달 30일까지 정수장·배수장 및 배수관·송수관 정화작업, 이물질 배출 송수관 방류, 수질 모니터링 등을 실시한다. 박 시장은 이어 “환경부는 현재 필터를 착색시키는 성분이 인체 유해성은 크지 않으나 필터 색이 바로 변할 단계라면 직접 음용은 삼가도록 권고했다”라며 “시민들께서 안심할 때까지 생수를 계속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명확한 대책과 피해 보상 방안 마련해 달라”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인천시 대응을 비판했다. 심석용 기자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인천시 대응을 비판했다. 심석용 기자

한편 영종, 청라 등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 주민 단체들이 모인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천시 대응을 비판했다. 비대위 측은 수돗물 재난 사태에 대한 책임 범위를 명확하게 밝히는 것과 함께 대책 및 피해 보상 방안에 대한 명확한 기준과 지원 계획을 발표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관합동조사단에 피해 지역 주민대표도 참여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1시 30분쯤 인천시 서구지역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처음으로 접수됐고 사고 발생 4일 후인 지난 2일부터는 영종지역, 15일 후인 13일부터는 강화지역에서 민원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해당 지역에서는 사고 발생 20일째인 지금까지도 피해를 보았다는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
 
인천=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