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IS] '더 짠내투어' 한혜진·이용진·규현, 짠내 속 가심비 사수 작전 (종합)



가심비를 둘러싼 출연진들과 제작진의 팽팽한 기싸움이 펼쳐진다. 제작진은 통과할 수 없는 미션을 주고, 출연자는 이를 통과해야만 가심비 스폿을 쟁취할 수 있다. 과연 이들은 가심비 쟁취에 성공할 수 있을까.

18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tvN '더 짠내투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한혜진·이용진·규현(슈퍼주니어)과 안제민 PD가 참석했다.

'더 짠내투어'는 '짠내투어'의 가성비 여행 정보에, 가심비(가격이 비싸더라도 마음의 만족감을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를 더한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제작진의 미션에 성공하면 미슐랭 레스토랑, 초호화 테마파크, 럭셔리 숙소 등 가심비 스폿에 갈 수 있고, 실패하면 가성비 스폿에 가야 한다.

연출을 맡은 안제민 PD는 "비용에 대한 통제는 이어지지만 보통 사람들도 여행을 가면 한번씩은 좋은 음식을 먹고 좋은 숙소에 묵듯이, 멤버들이 다같이 즐길 수 있는 걸 투어에 넣어보고 싶었다. 다만 미션을 꼭 통과해야하는데 멤버들이 절대 통과할 수 없는 미션이기 때문에 '짠 내'는 계속될 것 같다"고 새 시즌의 달라진 점을 밝혔다.
 
한혜진·이용진·규현은 '더 짠내투어'에 출연하게 된 계기와 게스트로 부르고 싶은 사람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한혜진은 "재밌게 보던 프로그램이었다. 프로그램 출연 제안이 들어왔을 때 기쁘게 수락했다"며 "부를 사람이 많진 않다. 박나래를 한번 게스트로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이용진은 "시즌1부터 좋아하는 프로그램이었다. 안제민 PD가 '코빅'을 했었기 때문에 나를 한번은 불러주겠지 생각했다. 자칭 개그계에서는 여행 전문가로 불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안 불러줘서 서운했다. 황제성, 문세윤, 허경환은 출연했는데 내 차례는 언제 올까. 그런데 이렇게 와서 기회를 잡았다. 나와 잘 맞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규현은 "여행을 좋아해서 여행 프로그램을 챙겨보는 편이다. 일도 하면서 못 가본 곳도 구경할 수 있고 즐기면서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가장 크게 마음을 움직인 건 3박 4일만 몰아서 힘들면 한 달 동안 여유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었다"고 이유를 밝히고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그나마 힘든 일정을 덜 구시렁거리면서 소화할 것 같다"고 최강창민을 섭외하고 싶다고 말했다.

17일 첫 방송에서는 한혜진이 설계에 도전했다. '힙트로'를 콘셉트로 트렌디한 볼거리와 복고풍의 먹거리를 공개했다. 첫 설계에 다소 긴장한 듯 무조건 직진만 하는 모습이나 셈에 서툰 허당기는 한혜진의 새로운 예능 캐릭터를 예고했다. 또 박명수와 한혜진의 티격태격 남매 케미스트리가 웃음을 안겼다.

박명수에 대해 한혜진은 "카메라가 꺼지면 천사로 변한다. 한 번도 프로그램을 같이 해본 적이 없어서 박나래에게 걱정이 된다고 했더니 박나래가 '정말 좋다'며 안심시켜줬는데, 정말 좋다. 지금 라디오 생방송을 하면서 기사를 확인할 텐데 정말 좋은 오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규현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위로도 많이 해줬는데, 카메라 앞에선 잘 안한다"고 덧붙였다.
 
한혜진의 설계가 일부 공개된 가운데, 이용진과 규현이 설계하는 투어는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이용진은 35개국 50여개 도시를 여행하고, 가이드가 되기 위해 코미디언 은퇴까지 생각했을 정도로 여행 고수라고. 규현은 1분 단위까지 계획하는 치밀한 면모에 수준급의 외국어 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안제민 PD는 세 사람을 캐스팅한 이유로 "우리 프로그램에서 여성 출연자의 롤이 굉장히 중요한데 여성 시청자가 어떤 출연자가 나와야 롤모델로 삼을 수 있을까 했을 때 한혜진이 생각났다. 이용진은 여행 고수라는 걸 알고 있었다. 게스트로 부르기엔 가지고 있는 내공이 크기 때문에 아끼고 있었다. 규현은 돈에서 나오는 짠내가 아니라 시간에서 나오는 짠내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게스트를 초대하는 것도 좋지만, 세 사람이 베테랑 설계자가 된 뒤에 기존 설계자였던 박나래, 허경환, 문세윤을 초대해서 설계 배틀을 붙여보고 싶다"고 전 시즌 출연자들과의 컬래버레이션도 예고했다.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