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곽상도 “文 사위 태국서 특혜 취업 의혹” 靑 “사실 확인 중”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사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사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38)씨가 태국 현지에서 특혜 취업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제기된 의혹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6일 직접 태국 방콕 소재 ‘타이 이스타제트’라는 회사를 찾아가 서씨가 이 회사에 취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사무실에 찾아가 대표이사 박모씨를 만났다”며 “서씨가 2018년 7월에 입사해 3주간 근무했다고 한다. 공개채용이 아니라 회사 대표 e메일로 연락이 왔고, 현지에 살고 있다고 해 채용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정식 채용 절차 없이 서씨가 채용됐다는 정황을 확보했다는 주장이다.
 
이 회사는 전직 국회의원이자 문재인 대선 캠프 직능본부 수석부본부장을 지냈던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창업한 이스타항공의 태국 판매 대리를 맡고 있으며, 합작 사업도 추진했던 회사라는 것이 곽 의원 설명이다. 곽 의원은 이스타항공이 이 이사장이 설립한 회사인 만큼 이 이사장이 서씨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 딸 다혜씨와 서씨 등 일가족은 지난해 태국으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 의원이 제기한 서씨 특혜 취업 의혹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이 사실관계를 말하기보다는 의혹을 얘기하는데 저희도 무엇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사위가 현지 업체에서 일하고 있는지 등은 공개할 수 있지 않나’라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근무 여부를) 알지 못한다”면서 “‘무엇이 추정된다’는 식으로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굳이 얘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사실 여부가 확인되면 이를 공개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때 판단해보겠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