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색역세권 22만㎡ 개발 본격화…2022년 착공

수색역을 지나는 KTX 열차. [연합뉴스]

수색역을 지나는 KTX 열차. [연합뉴스]

철길로 단절됐던 서울 마포구 상암과 수색 지역에 보행로가 조성되고 차로가 신설된다. 그동안 환승을 하려면 디귿(ㄷ) 자 형태로 돌아가야 했던 경의선과 공항철도 DMC 역사 사이에 직선 연결통로가 생긴다.
 

서울시·코레일, 1조7000억 들여 복합시설로
완공되면 DMC역 환승 시간 절반으로 단축

18일 서울시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수색역세권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본구상을 발표했다. 수색역세권 개발 부지는 수색교부터 DMC역에 이르는 32만㎡ 부지 가운데 철로를 제외한 22만㎡ 규모다. 총 사업비는 1조7000억원이 든다.
 
기본구상에 따르면 DMC역에 업무 공간과 문화관광·상업시설을 조성하고, 역사 복합개발을 통해 철길 위로 보행로와 차로를 신설한다.  
 
서울시와 코레일은 DMC 역사를 1단계와 2단계로 나눠 개발한다. 1단계로 DMC역 복합개발을 추진하며 2만㎡ 부지에 상업시설을 도입한다. 2022년 착공이 목표다. 2단계는 철도시설 부지 20만㎡을 개발하는 것으로 올해안에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민간 사업시행자 공모를 통해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5년 착공 예정이다.
 
서울시와 코레일은 수색역세권 개발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일자리 1만5000개가 창출되고, 2조7000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