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저임금, 내년엔 최소 동결해야”…중소기업 15개단체 긴급 회견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2020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계 긴급 기자회견에서 조홍래 이노비즈협회장(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2020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계 긴급 기자회견에서 조홍래 이노비즈협회장(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을 외치는 중소기업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년간 급격한 인상으로 누적된 경영상 부담을 호소하며 최저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노동계 목소리에 강력히 대응하는 모양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벤처기업협회·여성경제인협회 등 14개 단체로 구성된 중소기업단체협의회(중단협) 등 15개 중기 단체는 18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 최저임금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2년 연속 가장 큰 인상 폭을 기록한 최저임금과 지속적 경기 부진으로 중소기업 상당수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며 “궁지에 몰린 이들은 불가피하게 직원 수를 줄이고 근로 시간을 단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의 부작용과 제반 여건을 고려해 내년 최저임금은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최근10년간 최저임금 얼마나 올랐나.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최근10년간 최저임금 얼마나 올랐나.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 연합회는 지난 17일 최저임금 관련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중앙포토]

소상공인 연합회는 지난 17일 최저임금 관련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중앙포토]

 지난 17일에는 소상공인연합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수준을 사업장 규모별로 차등화할 것”을 요구했다. 연합회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빚어진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해결할 방안이 강구돼야 한다”며 “이번에도 요구가 묵살되면 강력한 저항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중소기업 단체들이 잇달아 최저임금 관련 입장표명에 나선 것은 지난 2년간 급격한 인상으로 인한 부담이 한계에 달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중기중앙회에서 이달 초 전국 중소기업 357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업체의 60.8%가 “경영상황이 어렵다”고 답했다. 감내할 수 있는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에 대해선 67.2%가 동결을 답하는 등 동결 및 인하 의견이 80.9%에 달했다. 내년 최저임금이 오를 경우 신규채용을 축소(28.9%)하거나 기존 인력을 감축(23.2%)하는 등 고용을 줄이겠다는 응답도 절반이 넘었다. 경영상의 어려움 중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영향을 묻는 질문(100점 만점)에는 평균 60.3점이라고 답했다. 2017년 5월 기준 조사결과(평균 43점)보다 크게 높아졌다.
중소기업이 감내할 수 있는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이 감내할 수 있는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실제 경영부담을 느낀 중소기업들은 고용 인원을 줄이거나 심할 경우 폐업을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중기중앙회가 공개한 사례에 따르면 A 음식점은 올해 초 가게를 매물로 내놨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아르바이트생 주휴수당까지 챙겨주며 버텼는데 올해는 그마저도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이 업체 사장은 “다른 일 하고 있던 남편과 둘이서만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카센터에선 기존 직원과 신입 사원 급여가 비슷해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카센터 대표는 “기술직 사원 5~6년 차 임금이 대략 240만~260만원인데 새로운 신입사원에게 최저임금 때문에 214만원 정도를 주게 되자 기존 직원들이 계속 불만을 얘기한다”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