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약상도, 변호사도 말이 없다…경찰, 비아이 먼저 조사하나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에서 탈퇴한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구매 의혹 등을 재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비아이를 먼저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제보자 A씨가 해외로 출국한 상황에서 A씨와 관련된 인물들도 입을 닫고 있어서다.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A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겠다는 의사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자 지난 16일 A씨의 자택으로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하지만 비아이에 대한 최초 보도가 나왔을 당시 해외에 체류 중이었던 A씨는 15일 귀국했다가 16일 다시 해외로 출국한 상태였다.
[연합뉴스,·뉴시스]

[연합뉴스,·뉴시스]

 
마약상 "진술하고 싶지 않다" 
난항에 빠진 경찰은 전날 오전 교도소에서 2016년 A씨에게 마약을 판매해 구속기소 된 B씨를 면담했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비아이에게 마약이 전달된 사실을 알았는지 등을 캐물었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 B씨가 "그 내용에 대해 진술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고 한다. B씨는 2016년 용인동부경찰서가 비아이에 대한 내사를 위해 만났을 당시에도 "잘 모른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A씨의 법률대리인인 방정현 변호사도 접촉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2016년 8월 22일 경찰에서 석방되기 전 A씨는 '내가 마약을 사서 비아이에게 건넸다'는 것 정도만 얘기하며 비아이 등과 나눈 모바일 메신저 내용을 제출했을 뿐 구체적인 진술은 하지 않았다"며 "이것 만으론 A씨가 주장하는 비아이의 마약 구매와 YG엔터테인먼트의 외압으로 인한 진술 번복, 유착 의혹 등을 조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현행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은 마약을 소지·소유·매매·매매 알선·수수·운반·사용·투약 등의 경우만 처벌하게 되어 있다. 구매 의사를 밝힌 것만으론 처벌할 수 없는 데다 당시 A씨가 구체적인 장소나 일시 등도 언급하지 않으면서 비아이가 실제로 마약을 샀는지에 대한 증거를 수집하기 어렵다고 한다. 또 YG엔터테인먼트의 외압 등도 A씨의 주장 외엔 명확한 증거가 없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중앙포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중앙포토]

 
A씨의 출국으로 수사가 어려워지자 경찰은 비아이를 먼저 소환해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A씨와 방 변호사가 언론 등을 통해 밝힌 사실을 가지고 먼저 조사하겠다는 거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조사가 먼저 이뤄져야 하지만 A씨가 출국해 언제 귀국할지 모르는 상황이라 그동안 언론에 나온 내용을 가지고 비아이를 먼저 조사하는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A씨 측 "권익위 지정 수사기관서 조사받을 것" 
A씨의 법률대리인인 방 변호사도 17일 오후 늦게 입장문을 냈다. 그는 "제보자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지정하는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 및 결정을 전적으로 따를 것"이라며 "만약 제보자가 출석을 요구하는 수사기관에 출두해 자체적으로 조사를 받는다면, 이는 권익위 신고 취지 자체를 몰각시키는 행위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제보자가 외국에 머무는 건 이번 제보를 통해 따라오는 각종 위험 때문"이라며 "이번 사건의 본질은 제보자가 아니다. 비아이 마약류 의혹이 무마된 과정이다. 제보자가 아닌 사건의 본질에 집중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권익위원회의 사건 이첩 결정에 따라 수사기관이 정해지면 귀국일정을 변경해 재조사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재조사에 착수한 만큼 최선을 다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