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영화 ‘기생충’ 언급하며 “南 양극화 고통, 우린 평등"

[연합뉴스]

[연합뉴스]

 
북한의 선전매체가 18일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흥행 소식을 전하며 자본주의 사회를 비판했다.
 
대외용 선전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이날 ‘한 편의 영화가 시사해주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영화 ‘기생충’ 제목을 거론하며 “남조선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 편의 영화는 사람들에게 자본주의 제도야말로 부익부, 빈익빈의 악성종양을 안고 있는 썩고 병든 사회이며 앞날에 대한 희망도 미래도 없는 사회라는 것을 다시금 똑똑히 깨닫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영화가 인기인 이유에 대해 남측 언론 보도를 인용해 설명하기도 했다. “현재 가장 인기 있는 배우로 알려진 송강호를 비롯해 유명배우들이 영화에 많이 출연한 데도 있지만 기본은 날로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와 빈부 격차의 실상을 실감 나게 보여주는 데 있다”는 것이다.
 
매체는 한국의 현실이라며 “현재 남조선에서는 자본주의 사회의 반인민성과 날로 심화하는 극심한 경제위기로 하여 전체 주민의 16.5%가 절대 빈곤층으로 전락했고 부유층과 빈곤층 사이의 소득격차는 무려 59배로 늘어났으며 부와 가난의 대물림으로 ‘금수저’ ‘흙수저’라는 말이 유행해 사회 양극화와 빈부 차이가 극도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반면 인민 대중이 국가와 사회의 진정한 주인으로 된 우리 공화국은 누구나 평등하고 고르로운(균등한) 삶을 누리고 있어 세상 사람들의 부러움과 동경의 대상으로 되고 있다”며 “개인 이기주의에 기초한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구조적 모순으로 인해 광범한 인민 대중의 자주적 삶이 절대로 실현될 수 없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