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 차로 2㎞ 운전하다 ‘쿵’···운전자는 7살 초등학생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차를 2㎞ 가량 몰래 운전하다가 사고를 냈다. [뉴스1]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차를 2㎞ 가량 몰래 운전하다가 사고를 냈다. [뉴스1]

초등학생이 엄마 차를 몰래 운전하다가 접촉사고를 냈다.
 
18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45분쯤 중구 태평로 동인네거리 일대에서 스포티지를 운전하던 A군(7ㆍ초등학교 2학년)이 오른쪽에 있던 포드 익스플로러 차량 좌측 편을 들이받았다.
 
A군은 1차로에서 4차로로 진로를 변경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A군은 어머니 가방에 있는 아버지 소유 차량 열쇠를 몰래 들고나와 아파트 주차장에 있는 자동차를 약 2㎞ 운행했다.  
 
경찰은 A군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은 형법상 처벌받지 않는 형사 미성년자(촉법소년)”라며 “사고로 인한 피해는 부모가 보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