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표현해본 적 없는 캐릭터에 욕심"


강한나가 “이제껏 한 번도 표현해 본 적 없는 인물, 욕심났다”라고 ‘60일, 지정생존자’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tvN 새 월화극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지진희(박무진)가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극 중 강한나는 국정원 대테러 전담반 요원으로 국회의사당 테러의 배후를 끝까지 쫓는 한나경 역을 맡았다. 말보단 행동이 앞서고, 국정원을 자긍심과 명예로 여기는 인물이다.

강한나는 “대본을 봤을 때 이야기가 너무 흥미진진하고 새로웠다. 이후 감독님과 한나경이라는 인물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더더욱 애정을 갖게 됐다”며 작품과 캐릭터와의 첫 만남을 전했다. “특히 지금까지 했던 캐릭터와는 전혀 다른 인물이라 잘 표현해 보고 싶은 욕심이 났고, 이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됐을 때 뛸 듯이 기뻤다”라며 작품 선택의 이유와 소감을 덧붙였다. 

한나경이란 인물에 매료된 이유로 강한나는 “자신이 지닌 사명감과 신념대로 끝까지 밀어붙이고 테러의 배후를 찾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행동하는 모습” 때문이라고 밝혔다. 폭탄 테러로 대통령이 사망하게 되면서 각기 다른 신념이 부딪히는 상황 속에서도 한나경은 테러의 배후를 찾겠다는 일념 하나로 자신의 모든 것을 내놓고 겁 없이 사건에 뛰어드는 과감한 인물에 매력을 느낀 것.

국정원 요원이라고 하면 비범한 두뇌와 엄청난 능력을 지닌 특별한 사람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강한나는 “한나경은 평범함 속 비범함을 가진 인물”이라며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는, 눈에 띄지 않지만, 자신의 자리에서 꿋꿋이 해야 하는 일을 하는 보통의 사람들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사람이 갑자기 닥친 큰 위기에도 피하거나 쓰러지지 않고 끝까지 해내고 버텨가는 과정을 통해 내면의 숭고한 힘을 담고 싶었다”고 했다.

욕심났던 역할인 만큼 철저히 준비했다. 실제 국정원 대테러 팀 직원을 만나 대화를 나누며 요원으로서의 마음가짐을 느껴보려 노력했고, 액션스쿨에 다니며 보다 완벽한 액션신을 소화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강한나는 “무엇보다 감독님과 진실 되고 멋있는 한나경을 만들기 위해 촬영 시작 전부터 계속해서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매회 예측할 수 없는 상황들이 벌어지는 흥미롭고 재미있는 드라마다. 첫 방송이 시작될 때까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은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한국 실정에 맞게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어비스’ 후속으로 7월 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