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게임→실제" '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의 축구 구단주 도전기


배우 김수로가 영국 축구 13부 리그의 구단주에 도전하는 내용을 담은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의 티저 2편이 공개됐다.

17일 공개된 티저 2편에서는 화려한 언변과 특유의 예능감으로 각종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펼쳐온 김수로가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김수로는 웃음기 없는 표정으로 노트북을 바라보고 있다. 화면에 ‘PRESIDENT(프레지던트)’가 뜨자 김수로가 자신의 이름을 신중히 입력한다. 독수리 타법을 선보이는 허술함이 반전 웃음을 선사한다.

김수로가 접속하자 화면 속에는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을 연상시키는 장면들이 펼쳐지고, 휘황찬란하게 드리블을 펼치며 패스를 주고받는 선수들의 치열한 경기가 이어진다. 흥미진진한 경기 모습에 김수로는 무엇인가 결심한 듯 상대 진영 방향으로 화살표를 표시하며 전략을 짠다.
 
이내 한 선수가 강력한 발리슛을 날리며 화려하게 골망을 흔들고, 기쁨의 세리머니를 펼치며 환호한다. 화면을 지켜보던 김수로는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노트북을 덮고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으며 정면을 응시한다. 향후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어떠한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를 높인다. 

김수로는 지난해 11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를 인수, 영국축구협회에 정식 구단주로 등록됐다.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는 오래전부터 구단주의 꿈을 가슴에 품고 살아온 김수로가 반백 살의 나이에 구단주가 되어 좌충우돌 자신의 꿈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질 전망이다.

티저 2편의 경기 장면에 등장한 선수들은 실제 ‘첼시 로버스’의 선수들로, 강등의 위기 속에도 축구에 대한 열정 하나로 꿈을 위해 뛰는 선수들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교사와 기관사, 디자이너, 학생, 증권맨 등 각자의 직업으로 생계를 꾸리면서도 꿈을 위해 뛰는 선수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김수로의 구단에는 배우 이시영, 엑소 카이,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 스포츠해설가 박문성, 뉴이스트 백호가 운영진으로 합류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