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즐기는 축구' 했던 U-20팀…귀국 행사도 '유쾌·발랄'



[앵커]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준우승한 우리 축구 대표팀이 어제(17일) 귀국했습니다. 서울시청 광장에서 환영식이 열렸는데요. 그런데 이 젊은 선수들은 확실히 어른 선수들하고는 분위기가 달랐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강은비/경기 부천시 중동 : 죽기 전에 이강인 선수 얼굴 한 번 보고 싶었습니다.]



[염진희/서울 구로동 : 9시 반부터 기다린 것 같아요.]



역사적이라는 말이 따라붙은 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



새벽부터 공항에서, 또 아침부터 서울시청 광장에서 축구팬들의 기다림이 이어졌습니다.



[하나, 둘, 셋!]



1000명이 넘는 축구팬들과 마주한 환영식, 뒤늦은 헹가래가 펼쳐졌습니다.



정정용 감독이 아시아 대회에서도 또 이번 월드컵에서도 준우승만 두 번 했다는 말이 나오자 선수들이 깜짝 이벤트를 열어 준 것입니다.



밤 잠을 설치고 응원해준 팬들에게는 대회 기간 감춰뒀던 이야기를 털어놓았습니다.



[이강인/U-20 축구대표팀 : (누나에게) 꼭 소개를 시켜줘야 한다면 (전)세진이 형 아니면 (엄)원상이 형? 최고로 정상인 형들이에요. 나머지는 비정상이어서 부담스럽네요.]



결승 진출을 확정하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는 수학여행 가는 학생들처럼 노래를 함께 부르며 승리를 즐기고, 결승전을 앞둔 훈련에서도 자유롭게 장난을 치는 모습으로 도전을 이어갔던 대표팀.



우승컵은 들지 못했지만 귀국길은 여전히 유쾌하고 발랄했습니다.



[이강인/U-20 축구대표팀 : 저뿐만 아니라 모든 저희 팀이 매우 행복했던 것 같아요.]



어쩌면 스무살 축구 선수들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비결은 '반드시 이겨야 하는 축구'가 아닌 '즐기는 축구'에 있었는지 모릅니다.



(화면제공 : 인사이드캠)

JTBC 핫클릭

사상 첫 준우승…"아쉽지만 잘 싸웠다" 빛나는 응원전 '막내형' 이강인에 쏟아진 찬사…한국 첫 '골든볼' 수상 마라도나·메시가 받은 '골든볼'…우상들과 어깨 나란히 'U-20 준우승' 대표팀 금의환향…'병역특례' 다시 들썩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