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테이지K' 엑소 vs EXID, 마지막 4강 결정…23일 피날레 장식


'스테이지K' 역대 우승팀 8팀 중 최강자를 가리는 왕중왕전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가운데, 최종 우승자는 누가 될까.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케이팝 글로벌 챌린지 '스테이지K' 왕중왕전 1회에는 스웨덴(트와이스 커버팀), 미국(아이콘 커버팀), 프랑스(슈퍼주니어 커버팀)가 4강(준결승)에 진출했다. 마지막 남은 4강행 티켓은 2회에서 공개될 러시아(EXID 커버팀)와 일본(엑소 커버팀)의 대결 승자에게 주어진다.

2회에는 러시아와 일본의 마지막 8강전에 이어 트와이스 커버팀 스웨덴과 아이콘 커버팀 미국의 준결승이 공개된다. 또다른 준결승에선 슈퍼주니어 커버팀 프랑스와 러시아와 일본의 승리팀이 맞붙는다. 그리고 마지막 대망의 결승을 치른다. 

16일 공개된 예고편에는 마지막 4강 티켓의 주인을 가릴 D조 러시아, 일본전을 보고 혀를 내두르는 판정단의 모습이 담겼다. K-리더스 은지원은 "D조, 디져(?)~"라는 촌철살인 코멘트로 웃음을 안겼다. 슈퍼주니어 은혁은 "결승전을 보는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

왕중왕의 자리를 노리는 각국 챌린저들은 모두 양보 없는 승부를 예고하며 마지막 무대를 향한 열정을 폭발시켰다. 준결승과 결승 무대를 본 판정단의 표정은 더욱 감탄으로 가득 찼다. K-리더스 산다라박은 "충격적이었다"는 반응을 내비쳤고, 레드벨벳 슬기는 "황홀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케이팝을 사랑한 나머지 한국까지 좋아하게 된 글로벌 케이팝 챌린저들 중 최강자를 가릴 '스테이지K' 왕중왕전 2회이자 최종회는 2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