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랏말싸미' 감독 "박해일, 역할 빙의하듯 스님처럼 생활"


영화 '나랏말싸미(조철현 감독)'에서 세종(송강호)과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든 스님 신미를 연기한 박해일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 늘 새로운 장르의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박해일은 이번에는 아무도 몰랐던 한글 창제의 숨은 주역인 신미를 연기했다. 

박해일이 연기한 신미는 유교 조선이 금지한 불교를 진리로 받드는 스님으로, 자신이 믿는 진리인 부처 외의 그 어떤 것도 섬기지 않은 단단함을 지닌 인물.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임금에게도 무릎 꿇지 않을 정도의 반골이지만, 한양 안에 불당을 지어주는 조건으로 문자 창제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던 세종을 도와 새 문자 창제에 함께 한다. 

스님다움을 신미 역할의 첫 번째 조건으로 여긴 박해일은 촬영 전부터 스님들과 함께 생활하며, 스스로 진리의 한가운데로 걸어 들어가는 신미의 신념을 본인의 것으로 만들어내 묵직하고 진정성 있는 연기로 펼쳐 보일 예정이다. 

박해일은 “진짜 스님처럼 보이기 위해 사찰에도 다녀보고, 템플스테이도 하면서 수행하고 정진하는 스님들의 모습을 눈여겨보려 했다. 신미라는 새로운 캐릭터와, '나랏말싸미'가 전하고자 하는 가치 있는 이야기가 관객들에게 전해지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조철현 감독은 "박해일은 촬영 기간 내내 스스로 빙의하듯 스님 생활을 하며, 마음속 깊은 곳에서부터 스님보다 더 스님 같은 모습을 뿜어냈다. 촬영 내내 참 존경스럽고 행복한 순간이었다”라며 박해일과의 협업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함께 한글을 만들기 위해 신념을 다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영화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