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승환, 역대급 기록 공연…2번의 인터미션, 노래한 시간만 9시간 30분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가수 이승환이 단독 콘서트로 역대급 기록을 남겼다.
 
이승환은 지난 15일 오후 4시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라스트 빠데이-괴물'을 개최해 16일 오전 4시10분 공연을 종료했다. 총 공연 시간은 12시간이 넘었고, 노래를 부른 시간만 약 9시간 30분 30초였다. 이는 2016년 '빠데이7' 공연에서 세운 자신의 8시간 27분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전 세계적으로도 유례없는 기록이다.
 
긴 공연 시간을 진행하기 위해 이승환은 공연을 3부로 나눴다. 1부와 2부가 끝난 뒤엔 1시간씩 인터미션도 가졌다. 가수·밴드·관객 모두 쉴 수 있는 시간을 가진 것. 이승환은 2번의 인터미션 때 3000명의 관객들에게 식사와 간식을 무료로 제공했다. 오랜 시간 의자에 앉아 있을 관객들을 위해 방석도 지급했다.
 
이날 이승환은 총 93곡의 라이브 무대를 흔들림 없는 가창력과 무한 체력으로 소화했다. 콘서트의 리스트가 전부 이승환의 곡이었다는 것도 놀랍지만, 게스트 없이 공연했다는 점도 대단하다. 이승환은 1부 감미로운 '온리 발라드'를 시작으로 2부 신나고 경쾌한 '최고의 하루' 3부는 전 관객을 열광하게 만든 '무적 밴드'로 구성했다. 공연 후반으로 가면서 열기가 점점 뜨거워졌고, 체력 소모가 큰 무대를 펼쳤다. 마지막 3부 공연에서는 이승환과 오랜 역사를 함께한 무적 밴드가 무대에 올라 아름다운 옛 추억을 나누며 의리의 이승환과 팬들에게 특별한 감사를 전해 뭉클함을 더했다. 이후 무적 밴드와 현 이승환 밴드가 더불어 꾸미는 레전드급 무대가 이어지며 팬들에게 잊지 못할 감격의 시간을 선물했다.
 
관객들의 에너지도 대단했다. 이승환의 무대에 관객들은 함성과 '떼창'으로 응답했다. 관객 역시 이승환이 나눠 준 초콜릿과 에너지바를 먹으며 지치지 않은 체력을 과시했다. 관객들은 미리 준비해 온 종이 비행기·종이 꽃가루·휴지 폭죽·플래카드 퍼포먼스 등을 선보이며 공연을 즐겼다.
 
공연을 마친 뒤 이승환은 "어제의 나에 머무르지 않고 계속 진화하며, 그것을 증명해 올 수 있었던 것은 언제나 내 편인 팬들과 오랜 조력자들인 밴드와 스태프들이 있어 가능했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장시간 단독 공연을 성료한 이승환은 10월 15일, 데뷔일에 맞춰 12집을 발매할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